러시아 야권 운동가, 독일병원서 독극물 증세 치료중

 

러시아 야권 운동가 알렉세이 나발니가 현재 독일 베를린의 샤리테 병원에서 독극물 의심 증세를 치료 받고 있습니다.

블리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정적으로 꼽히는 나발니는 22일 독일 의료용 항공기를 타고 시베리아 옴스크를 떠나 베를린에 도착했습니다.

나발니는 현재 혼수상태이며 산소 호흡기를 달고 있습니다. 샤리테 병원은 나발니에 대해 광범위한 의료 진단을 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나발니는 지난 20일 항공편으로 시베리아 톰스크에서 모스크바로 이동하던 중 기내에서 의식불명 상태에 빠졌습니다. 그는 즉시 옴스크 병원으로 옮겨졌고, 독일 의료용 항공기가 도착했으나, 나발니에 대한 퇴원 허가가 뒤늦게 나왔습니다.

나발니 가족은 그가 모스크바 행 비행기에서 마신 차에 독극물이 들어간 것으로 믿고 있습니다. 러시아 의사들은 그러나 검진 결과 독극물 흔적은 없다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Read Previous

뉴저지, 공직에서 '자유 보유자'타이틀을 공식적으로 금지

Read Next

‘서울촌놈’ 이승기, 박세리x한다감x김준호와 대전 투어 “노잼 아닌 중잼” [종합] – 조선닷컴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