멕시코 대통령, 부패 혐의 동생 두둔


멕시코에서 현직 대통령의 동생이 현금을 받는 영상이 공개돼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안드레스 마누엘 로페스 오브라도르 멕시코 대통령은 관련 영상에 대한 당국의 수사를 촉구했습니다.

앞서 온라인 뉴스 매체 ‘라티누스’는 두 남성이 돈이 든 봉투를 주고받는 모습이 담긴 영상 두 편을 공개했습니다.

돈을 받는 쪽은 로페스 오브라도르 대통령의 동생이고, 돈을 건넨 쪽은 멕시코 시민보호국장에 오를 예정인 다비드 레온 씨인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로페스 오브라도르 대통령은 21일 기자회견을 통해 해당 영상은 지역 선거가 열렸던 지난 2015년에 찍힌 것으로 동생이 건네받은 돈은 선거자금의 일부라고 해명했습니다.

따라서 비리와는 무관하다며 해당 영상에 대한 검찰의 수사를 촉구했습니다.

로페스 오브라도르 대통령은 또 영상 공개는 정부 이미지에 흠집을 내려는 의도라며 하지만 결국 아무것도 얻지 못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멕시코에선 최근 전직 정부 인사들에 대한 부패 의혹이 잇따르고 있습니다.

멕시코 국영석유회사 페멕스의  에밀리오 로소야 전 사장도 전직 대통령들을 포함해 이전 정권 인사들에게 뇌물 수수를 한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습니다.

VOA 뉴스

Read Previous

아래로 물 흐르는 투명도로 만든다면…

Read Next

필리스는 3 명의 릴 리버를 확보했지만 불펜을 고치기에 충분할까요?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