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태경 “방역방해죄 구속 1호는 이해찬, 2호는 전광훈” – 조선닷컴


입력 2020.08.21 22:47


하태경 미래통합당 의원은 21일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전광훈 서울 사랑제일교회 담임목사를 ‘방역방해죄’로 구속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하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문재인 대통령이 방역 방해자를 현행범으로 체포·구속한다고 했다”며 “지금처럼 엄중한 시국에 필요하다고 본다”며 이같이 밝혔다. 하 의원은 “방역방해죄 구속 1호는 이해찬이고, 2호는 전광훈”이라고 했다.








하태경 미래통합당 의원/연합뉴스
하태경 미래통합당 의원/연합뉴스

하 의원은 “문제는 방역 기강을 먼저 무너뜨린 것은 친문”이라며 “방역방해범에 있어서도 ‘친문은 무죄, 비문은 유죄’를 적용한다면 방역 기강은 절대 바로 설 수 없다”고 강조했다. 특히 “방역방해 1호 사건은 박원순 분향소”라며 “코로나 시국에 시청광장 분향소는 당연히 불법이고, 이 불법 박원순 분향소를 주도한 사람은 장례위원장 이해찬 대표”라고 설명했다.








17일 전광훈 서울 성북구 사랑제일교회 담임목사가 서울 성북구 자신의 사택 인근에서 구급차량에 탑승해 마스크를 내린채 스마트폰을 보고 있다/뉴스1
17일 전광훈 서울 성북구 사랑제일교회 담임목사가 서울 성북구 자신의 사택 인근에서 구급차량에 탑승해 마스크를 내린채 스마트폰을 보고 있다/뉴스1

이어 하 의원은 문 대통령을 향해 “이 대표를 먼저 읍참마속(泣斬馬謖)하고 전광훈을 구속하시라. 그럼 방역 기강이 바로 설 것”이라고 당부했다. 그는 “이번에도 ‘친문 방역방해는 무죄, 비문 방역방해가 유죄’가 된다면 국민들은 이중잣대 문재인을 심판할 것”이라고 했다.

Read Previous

필라델피아 레스토랑은 노동절 이후 실내 식사를 재개하도록 허가

Read Next

[인천 승장]SK 박경완 대행 “당분간 타격감 이어가 줬으면…” – 조선닷컴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