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文, 방역 이용한 삼류정치 중단하라” 코로나 역공


“코로나를 국민 통제를 위한 정치적 수단으로 삼아선 안 될 것입니다.”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

 

“문재인 대통령에게 촉구합니다. 국민의 생명과 안전이 달린 방역 문제를 치적 홍보에 이용하는 삼류정치를 당장 중단하십시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인해 수세에 몰렸던 야권이 일제히 공세 모드로 전환했다. 코로나 재확산의 근본 원인은 정부의 안이한 대처에서 비롯됐는데, 이를 여권이 일부 극우 세력의 문제로 치환해 국민을 이른바 ‘갈라치기’에 나섰다는 것이다.  
 

野 일제히 코로나 ‘공세’ 

미래통합당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과 주호영 원내대표가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미래통합당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과 주호영 원내대표가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종인 통합당 비대위원장은 20일 당 비대위 회의에서 “질병관리본부의 지침과 통제를 흩트리고 혼선을 준 것은 다름 아닌 정부였다”며 “코로나 방역 실패에 대한 (정부의) 반성은 찾아보기가 힘든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국민 갈등과 분열을 부추기며 정치적으로 악용하는 세력을 현명한 국민이 기억할 것”이라며 “지금은 국민의 안전이 최우선”이라고 덧붙였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도 이날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문 대통령은 7월 20일 섣불리 (코로나) 종식을 이야기했고, 정부는 8월 초 일부 병원에 코로나 전용 병상을 대폭 감축하도록 했다. 소비 진작한다고 새 임시공휴일을 지정해 연휴를 만들고 외식ㆍ공연 쿠폰을 뿌렸다”며 “이것은 한마디로 예전으로 돌아가라는 말 아니겠냐. 대통령과 정부가 치적 홍보에 급급해 의료진과 국민을 무장해제시킨 것”이라고 했다.
 
야권에선 정부가 부동산 대책 등으로 인한 지지율 하락의 반등을 위해 코로나 재확산을 정치적으로 악용하고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안 대표는 “사태의 원인을 특정인과 야당을 연계시켜 코로나 확산과 정책 실패의 책임을 함께 물타기 하고 떠넘기려는 여당의 태도는 참으로 졸렬하다”고 꼬집었다.  
 
정치권에선 야당의 태세 전환이 ‘아스팔트 우파’와의 절연을 통한 중도층 지지 회복이란 복안이 깔린 것이란 관측도 나온다. 여권에서 코로나 재확산의 원인으로 지목하고 있는 광복절 광화문 집회를 주도한 전광훈 사랑제일교회 목사와 김문수 전 경기지사 등은 4ㆍ15 총선 전 기독자유통일당을 창당해 통합당을 떠났다.
 
김종인 위원장은 회의 뒤 취재진과 만나 “광복절 집회와 통합당은 아무 관계가 없다. 전광훈 목사가 방역법을 위반했으면 기준에 따라 처벌하면 된다”고 했다. 주호영 통합당 원내대표는 회의에서 “민주당은 정부와 방역 당국의 책임을 회피하기 위해 통합당과 광복절 집회를 엮으려 안간힘을 쓰는 것 같다”며 “우리는 주최하지도 않았고 참가를 독려하지도 않았다. 여당답게 대범하기 바란다. 어떻게든 엮으려는 건 옹졸하고 치졸한 행태”라고 지적했다  
 

“질본 지침 따라야”…野, 정은경과 정부는 분리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야권에선 코로나 대처를 질병관리본부에 일임해야 한다는 주장도 나왔다. ‘야당의 발목잡기’ 프레임에 빠지지 않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김 위원장은 “비전문가들이 방역 혼선을 만드는 행위는 중단돼야 한다. 질병관리본부 중심으로 전문가의 지침과 통제에 따라갈 수 있도록 조치해야 한다”고 했다. 김선동 통합당 사무총장은 이날 자신의 SNS에 “정은경 본부장만 보이고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눈에 보이질 않는다. 사고 안 치면 그만이 아니라 일 못 하는 장관이면 경질해야 하지 않느냐”고 적었다.
 
김기정 기자 kim.kijeong@joongang.co.kr 




Read Previous

PSG 공격수 카바니, 다음주 벤피카 입단계약서 서명 – 조선닷컴

Read Next

플라이어 스는 포스트 시즌의 일관성없는 플레이가 스탠리 컵의 기회를 훼손합니까?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