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 메츠에서도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선수 1명, 프런트 1명” – 조선닷컴


입력 2020.08.21 07:48









뉴욕 메츠 선수단. AFP연합뉴스
뉴욕 메츠 선수단. AFP연합뉴스

[스포츠조선 나유리 기자]뉴욕 메츠에서도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

21일(이하 한국시각) 미국 ‘MLB.com’을 비롯한 현지 언론은 “메츠 선수단 중 2명이 코로나19 양성 반응을 보였다. 한명은 선수, 한명은 구단 관계자다. 메이저리그 사무국은 21일과 22일 예정됐던 메츠의 경기를 취소했다”고 보도했다.

메츠는 21일 말린스파크에서 마이애미 말린스와 원정 경기를 치르고, 22일부터 홈 시티필드에서 뉴욕 양키스의 맞대결을 펼칠 예정이었다. 하지만 선수단과 프런트에서 2명의 확진자가 발생하면서 향후 일정 조정이 필요해졌다. 마이애미전은 경기 시작 1시간 전에 전격 취소 됐다. MLB 사무국은 팀내에서 추가 코로나19 테스트를 진행하고, 확진자와 밀접하게 접촉한 이들을 추적하기 위해 경기 연기를 결정했다.

이번 테스트는 시즌 개막 이후 메츠의 첫 확진자 발생이다. 우완 투수 브래드 브래치가 개막을 앞두고 훈련 기간 도중 코로나19 확진을 받았었지만, 이후 메츠 선수단 내에서 확진자가 발생한 것은 처음이다.

개막 후 벌써 4번째 팀이 시즌 일정을 멈췄다.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와 필라델피아 필리스, 신시내티 레즈에 이어 메츠까지 확진자가 발생하면서 사무국의 고민이 더욱 커졌다.

나유리 기자 youll@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ad Previous

트럼프 "유엔에 대 이란 제재 복원 요청"…중국 "미국과 무역 회담"

Read Next

세관원이 컴퓨터 마우스에 숨겨진 사마귀, 알을 가로 채다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