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경욱, 가족 협박 보도 반박 “집 문 잠겨 장도리 빌려쓴 것”


민경욱 전 의원. 뉴스1

민경욱 전 의원. 뉴스1

민경욱 전 의원이 가족을 협박한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고 있다는 보도가 나왔다. 이에 민 전 의원은 “끔찍한 기사”라며 의혹을 부인했다. 
 
민 전 의원은 지난 19일 오후 페이스북 글에서 가족 협박 보도가 허위라며 법적 대응을 시사했다. 
 
민 전 의원은 “며칠 전 아파트 문 잠금장치가 걸려있고 집 안에 아무도 없어서 경비실에서 장도리를 빌려서 문이 열리나 한 번 시도했던 과정이 잘못 알려지면서 끔찍한 기사로 둔갑했다”고 적었다. 
 
그는 “경고를 했음에도 불구하고 부정선거에 굳게 입을 닫고 있던 일부 기자들이 아주 신이 났다”며 “문제 기사에 대해서는 강력한 법적 조치를 하겠다”고 언급했다. 
 
이어 “부정선거 진상규명을 요구하는 대규모 집회가 지난 15일 을지로에서도 적법하게 개최됐다는 사실을 철저히 함구하던 기자들의 묘기를 보고 계신다”며 “별별 프레임을 다 씌우니 가족들도 매우 불쾌해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민경욱 전 의원 페이스북 캡처

민경욱 전 의원 페이스북 캡처

앞서 한 매체는 민 전 의원이 자신의 가족을 협박한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는 중이라고 전했다. 지난 14일 오후 10시쯤 민 전 의원의 가족이 ‘민 전 의원으로부터 협박을 받았다’고 112에 신고했다면서다. 
 
민 전 의원이 가명 처리된 이 보도에 따르면 민 전 의원은 최근 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한 지역을 방문했고 두려움을 느낀 가족들은 아파트 출입문을 열어 주지 않았다. 그러자 민 전 의원은 가족에게 둔기 사진이 담긴 문자메시지를 보냈으며 가족들은 경찰에 신고했다는 것이다. 
 
민 전 의원은 이 매체에 “집 출입문 비밀번호가 변경돼 있었다”며 “당시 가족들과 연락이 닿지 않아 문을 강제로 열고 들어가겠다는 의미로 문자메시지를 보낸 것”이라고 해명했다. 이어 “당시 상황을 경찰관에게도 잘 설명했다”고 말했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Read Previous

라이브 : 이글스 훈련 캠프 업데이트, 4 일차

Read Next

트럼프 "유엔에 대 이란 제재 복원 요청"…중국 "미국과 무역 회담"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