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승리의 소중함 느낀다” 김강민이 바라본 ‘2010 SK 왕조’와 현재 – 조선닷컴


입력 2020.08.20 11:28









KBO리그 한화이글스와 SK와이번스의 경기가 19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렸다. SK 김강민이 1회말 2사 만루에서 좌월 만루홈런을 치고 있다. 

문학=최문영 기자  deer@sportschosun.com /2020.08.19/
KBO리그 한화이글스와 SK와이번스의 경기가 19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렸다. SK 김강민이 1회말 2사 만루에서 좌월 만루홈런을 치고 있다.

문학=최문영 기자 deer@sportschosun.com /2020.08.19/


[인천=스포츠조선 김영록 기자]”이기는 게 이렇게 힘들구나 싶다. 유난히 경기가 잘 풀리지 않다보니 하루하루의 승리가 더 소중하다.”








KBO리그 한화이글스와 SK와이번스의 경기가 19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렸다. SK 김강민이 3회말 2사 1루에서 최항의 중전안타때 3루까지 진루하고 있다. 

문학=최문영 기자  deer@sportschosun.com /2020.08.19/
KBO리그 한화이글스와 SK와이번스의 경기가 19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렸다. SK 김강민이 3회말 2사 1루에서 최항의 중전안타때 3루까지 진루하고 있다.

문학=최문영 기자 deer@sportschosun.com /2020.08.19/


김강민은 SK 와이번스의 역사와 함께 해온 선수다. 역사적인 SK의 첫 신인 드래프트에서 2차 2순위로 지명받았고, 이후 KBO리그를 대표하는 중견수로 활약해왔다. 그보다 먼저 뽑힌 선수들은 모두 SK를 떠났지만, 김강민은 소나무마냥 SK를 굳건하게 지켜왔다.

그래서 김강민에게 올시즌은 더 새롭고 힘든 한 해다. SK는 유례없는 부진에 시달리며 9위에 머물고 있다. 한화 이글스와 함께 올시즌 ‘2약’으로 질타받았다. 가을야구는 일찌감치 어려워졌고, 8위 삼성 라이온즈와의 경기수(11경기)보다 10위 한화와의 차이(6경기반)가 더 적다. 자신의 손으로 ‘SK 왕조’를 쌓아올리고 누렸던 김강민에겐 익숙해지기 힘든 위치다.

하지만 19일 한화 전만큼은 달랐다. ‘문학 홈런공장’이 모처럼 본격 가동됐다. SK는 올시즌 KBO리그 단일 경기 최다인 6홈런 26득점을 폭발시키며 2연승을 달렸다. 역대 최다 득점(1997년 5월 4일 삼성 27점)과도 불과 1점 차이였다.

경기 후 인터뷰에 임한 김강민은 “야구가 정말 어렵게 느껴진다. 승리의 소중함을 유난히 많이 느끼는 시즌이다. 나를 시작으로 모처럼 다득점이 나와서 기분이 좋다”는 속내를 전했다.

이날 김강민은 홈런 포함 3타수 2안타 1볼넷 5타점의 맹타를 휘두르며 팀 승리를 이끌었다. 특히 0-2로 뒤진 1회말 만루홈런을 쏘아올리며 이날의 물꼬를 텄다. 무사 만루에서 앞선 두 타자가 연속 삼진을 당한 뒤 터진 홈런이라 더욱 값졌다. 역대 최고령 만루홈런 14위(37세11개월6일)에 해당하는 기록이다. SK만 따지면 2011년 최동수(39세10개월24일)에 이어 2번째다.

하지만 김강민은 “6번 타자 많이 쳐봤는데, 1회 2아웃 만루는 타점 찬스이면서도 정말 부담되는 자리다. 나도 그래서 무사 만루에 들어가게 되면 어떻게든 점수를 내려고 애쓴다. 최고의 결과가 나와 다행”이라며 미소지었다.

“올시즌 준비 열심히 했는데, ‘뭐가 잘못됐지?’ 싶을 만큼 경기가 잘 풀리지 않았다. 굉장히 힘든 한 해다. 후배들에게 딱히 해줄 말도 없다. 지고 싶어하는 선수는 없으니까. 최정 채태인과 함께 더그아웃 분위기를 밝게 만드려고 노력한다. 야구는 흐름이 중요하다. 선수들이 ‘할 수 있다’는 생각을 가져야 승리할 수 있다.”

이날 SK가 따낸 26점은 프랜차이즈 역사상 최다 득점이었다. 김강민은 “종전 기록이 언제, 몇점인가”라고 물은 뒤, ‘2010년에 21득점이 2번 있었다’는 말에 아련한 표정을 지었다. 2010년은 SK가 정규시즌 도중 16연승을 질주하는 등 압도적인 힘을 과시하며 3번째 우승을 차지한 해다. SK는 2007~2012년, KBO 역사상 첫 6년 연속 한국시리즈 진출(3회 우승, 3회 준우승)을 달성한 바 있다.

“그때 정말 잘했었다. 어떻게 그렇게 잘했나 싶다. 타자는 나가면 점수를 내고, 투수는 점수를 안 주니까 이길 수밖에 없지 않나. 매주 6연전을 앞두고 ‘이번주엔 몇승이나 할까’ 계산하곤 했다. 어쩌다 1패 하면 다음 경기는 당연히 이기는 경기였다. 노력한 만큼 결과가 따라왔다. 전력분석팀에서 ‘(너무 잘해서)해줄 말이 없다’는 얘기까지 들었다. 전날까지 30승 9패였는데, 그날 졌다. 야구가 그렇게 마음대로 안되는 스포츠다.”

하지만 올해는 다르다. 10연패, 8연패를 잇따라 경험했다. 우천 취소로 인해 월요일 경기가 이어지면서 좀처럼 편하게 쉬는 날도 없다. 김강민은 “난 지금도 똑같다. 매경기 이기고 싶고, 그런 긴장감을 갖고 뛴다. ‘오늘은 져도 돼’ 이런 경기는 없다”면서 “그때와 다른 건 결과가 따라오지 않는다는 점이다. 올해는 여러모로 안 풀리는 해인 것 같다”며 씁쓸해했다.

김강민의 별명은 여전히 나이에 걸맞지 않은 ‘짐승’이다. 그는 이대호(롯데 자이언츠) 오승환(삼성 라이온즈) 김태균(한화)과 더불어 KBO리그를 이끌어온 1982년생이다. 내년이면 한국 나이로 불혹을 맞이한다. 하지만 여전히 리그 최고의 외야 수비력과 더불어 만만찮은 타격을 겸비한 선수다. 김강민은 “‘은퇴하기 아깝다’는 말을 더 듣고 싶다”며 환하게 웃었다.

“‘아직 은퇴하기 아깝다’는 말만큼 동기부여가 되는 말이 없다. ‘내가 몇 살이니까 이렇게 해도 돼’ 이런 생각은 해본 적 없다. 전과 다름없이, 내 몸이 기억하는 대로 열심히 준비한다. 아직 은퇴는 생각하지 않는다. 매 경기 내가 할 수 있는 최고의 플레이를 보여드리고 싶다.”

인천=김영록기자 lunarfly@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ad Previous

미 재무부, 이란 관련 UAE 기업 2곳 제재

Read Next

허동원, 코로나19 확진 판정 “‘도도솔솔라라솔’ 측에 진행 상황 알려” (전문)[공식] – 조선닷컴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