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 Live] 야수 실책에도 버틴 브리검, NC전 5이닝 1실점 – 조선닷컴


입력 2020.08.19 20:40









2020 KBO리그 키움 히어로즈와 SK 와이번스의 경기가 19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렸다. 키움 선발투수 브리검이 투구하고 있다. 인천=정재근 기자 cjg@sportschosun.com/2020.07.19/
2020 KBO리그 키움 히어로즈와 SK 와이번스의 경기가 19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렸다. 키움 선발투수 브리검이 투구하고 있다. 인천=정재근 기자 cjg@sportschosun.com/2020.07.19/

[창원=스포츠조선 선수민 기자] 키움 히어로즈 외국인 투수 제이크 브리검이 3승을 눈앞에 뒀다.

브리검은 19일 창원NC파크에서 열린 NC 다이노스와의 경기에 선발 등판해 5이닝 3안타 3볼넷 7탈삼진 1실점(비자책점)을 기록했다. 수비 도움을 받지 못했지만, 꿋꿋이 5회를 채웠다. 팀이 6-1로 앞선 6회말 교체되면서 승리 요건을 갖췄다.

브리검은 1-0으로 앞선 1회말 이명기를 2루수 땅볼, 권희동을 헛스윙 삼진, 나성범을 2루수 라인드라이브로 가볍게 처리했다. 2회에도 삼진 1개 포함 삼자범퇴 이닝을 만들었다. 키움 타자들은 꾸준히 득점했다. 5-0이 된 3회말에는 알테어에게 볼넷을 허용했다. 최정원을 2루수 방면 땅볼로 유도했으나, 공이 갑자기 불규칙하게 튀면서 러셀의 옆으로 빠졌다. 행운의 2루타가 됐다. 브리검은 무사 2,3루에서 지석훈을 삼진, 이명기를 3루수 파울 플라이로 잡았다. 이어 권희동을 우익수 뜬공으로 막았다.

계속된 위기에도 잘 버텼다. 4회말 나성범에게 중전 안타를 맞았다. 양의지를 좌익수 뜬공, 모창민을 헛스윙 삼진으로 잡고 한숨 돌렸다. 노진혁에게 볼넷을 내줬지만, 알테어를 헛스윙 삼진으로 요리했다.

5회도 위기였다. 최정원을 삼진으로 잡은 후 지석훈을 유격수 송구 실책으로 출루시켰다. 지석훈은 2루까지 진루했다. 이어 이명기에게 좌전 적시타를 맞아 첫 실점. 이 때 좌익수 허정협의 포구 실책이 나와 1사 2루 위기가 됐다. 권희동에게 볼넷을 허용했으나, 나성범을 삼진, 양의지를 유격수 땅볼로 처리했다.

브리검은 선발 역할을 다 하고 마운드를 내려왔다.창원=선수민 기자 sunsoo@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ad Previous

박강현, 코로나19로 '모차르트' 급 종료 "기적 같았던 3개월 감사" [★SHOT!]

Read Next

FBI, 토요일부터 실종 된 13 세 펜실베이니아 소녀 수색에 동참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