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생활' 고경표X서현, 썸→연인→프러포즈…수상한 '쾌속 로맨스'


입력 2020.08.19 12:01





[스포츠조선 조윤선 기자] JTBC ‘사생활’이 ‘통수잼’을 예고하는 2차 티저 영상을 공개했다. 드디어 뛰는 사기꾼 서현 위에 나는 고경표가 등판했다.

JTBC 새 수목드라마 ‘사생활'(극본 유성열, 연출 남건, 제작 도레미엔터테인먼트)은 사생활을 공유하고, 훔치고, 조작하는 시대, 사기꾼들이 모든 기술을 총동원해 국가의 거대한 ‘사생활’을 밝혀내는 통쾌한 사기 플레이 드라마다. 오늘(19일) 공개된 티저 영상에서는 썸에서 연인으로, 그리고 프러포즈까지, “가슴이 막 뛰는” 차주은(서현)과 이정환(고경표)의 쾌속 로맨스가 전개됐다. 그런데 이 커플 좀 수상하다. 왠지 설레는 가슴을 부여잡은 시청자들의 뒤통수를 칠 것만 같은 예측 불가 행보를 보인 것.

“나랑 결혼해줄래요?”라는 정환의 프러포즈로 시작한 영상은 주은과 순조롭게 결혼준비까지 해나가는 러브스토리로 이어진다. 꽃다발을 주고 받고, 팔짱을 낀 채 사이 좋게 거리를 활보하는 로맨틱한 데이트에 이어, 집 앞에서 벌어진 잔망스러운 ‘밀당’은 서로를 향한 ‘끼부림’에 절정이었다. “가기 싫다”는 정환에게 “배가 불러서 라면 핑계는 못 대겠네요”라며 능숙하게 대처하는 주은. 하지만 정환 역시 물러서지 않았다. “커피라는 클래식도 있는데”라며 밀고 나간 것.

이대로 버진 로드만 걸을 줄 알았건만, 저마다 의뭉스러운 대사와 행동이 의문을 더한다. 세련된 대기업 팀장에 사랑꾼인줄만 알았던 정환은 곳곳에서 미스터리한 분위기를 풍기는 반전을 선사했다. 정환의 옆에선 한없이 수줍고 청순한 순백의 신부 같은 모습을 보이다가도, 교도소를 들락거리는 ‘센 언니’ 포스를 내뿜는 주은 역시 자유자재로 다른 캐릭터가 될 수 있는 프로 사기꾼 그 자체였다. 더군다나 “어떻게 이런 걸 속일 수가 있지?”라며 이들의 러브스토리에 또 다른 반전이 있음을 암시했다.

상위 1% 탑 사기꾼 정복기(김효진)와 사기 야망남 김재욱(김영민) 역시 이중적인 면모를 여실히 드러냈다. “떠올려봐, 재료로 쓰고, 비참하게 버려버리는 장면을”이라며, 뻔뻔한 사기꾼 기질을 드러낸 복기와, “이것들이 영화를 찍고 있네”라며 분노를 꾹 참는 듯한 대사와는 다르게 다정하게 강아지를 안고 있는 재욱. 사기꾼들의 반전 매력으로 신선한 재미가 더해지면서 다채로운 이미지 변신을 뽐낼 인물들의 활약에 기대를 더한다. 이번 영상만 봐도, ‘사생활’은 사기, 로맨스, 반전 등 없는 것 빼고는 다 있는 흥미진진한 드라마의 탄생을 예고한다.

제작진은 “2차 티저 영상에는 그 동안 미스터리한 대기업 팀장으로 소개됐던 정환과 모태 생활형 사기꾼 주은의 이야기가 담겼다. 로맨스마저 미스터리하게 바꿔버리는 것이 바로 ‘사생활’의 묘미다. 서로를 속고 속이며 뒤통수와 배신이 난무하는 사기꾼들의 전쟁 속에서 각 인물들의 행보에 집중하는 것도 드라마를 즐기는 포인트가 될 것이다”라고 설명했다.

‘사생활’은 ‘대박’, ‘사랑의 온도’를 통해 섬세하면서도 힘이 넘치는 연출로 인정받은 남건 감독과 ‘무정도시’, ‘아름다운 나의 신부’의 촘촘한 서사에 열광하는 마니아 팬층을 보유한 유성열 작가가 의기투합한 작품이다. ‘우리, 사랑했을까’ 후속으로 오는 9월 16일(수) 밤 9시 30분 첫 방송된다.

supremez@sportschosun.com

Let’s block ads! (Why?)

Read Previous

벨라루스 대통령 “시위대 진압한 경찰에 훈장”  

Read Next

동중부지역 협의회 테크놀러지 2차 및 PPT 워크숍 실시 Korean Teachers Workshop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