벨라루스 대통령 “시위대 진압한 경찰에 훈장”  

 

동유럽 벨라루스의 반정부 시위 사태가 계속되는 가운데 일부 경찰이 경찰직을 사퇴하고 있습니다.

벨라루스 내무부는 18일 성명에서 “개인적 신념으로 사퇴하는 일부 적은 수의 경찰들을 정죄하진 않을 것”이라면서 남은 경찰들이 계속 일을 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앞서 알렉산드르 루카셴코 벨라루스 대통령이 시위대를 진압한 경찰들에 훈장을 수여했습니다.

루카셴코 대통령은 또 유엔 안보리에 TV로 중계된 연설에서 야권의 계획을 “집권을 위한 시도”라고 말하며, 당국이 적절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또 벨라루스의 현 상황을 규탄하는 다른 국가 정상들을 비난하며, 그들은 벨라루스가 어디에 있는지도, 무슨 일이 일어나고 있는지도 알지 못한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벨라루스의 대선 선거 결과를 인정하지 않겠다는 국가가 늘고 있습니다.

18일 이웃국가인 리투아니아 의회는 루카셴코 정권을 겨냥한 경제 제재를 위해 투표를 진행했으며, 벨라루스 대선 결과는 국제적으로 인정돼선 안된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외 미국과 유럽연합(EU)가 루카셴코 정권의 선거와 시위대 탄압을 규탄했습니다.

반면 러시아는 벨라루스에 대한 외부 국가의 압력을 비판했습니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과 전화통화를 갖고, 벨라루스 지도세력에 대한 압박은 받아들일 수 없다고 말했다고 크렘린궁이 밝혔습니다.

VOA 뉴스

Let’s block ads! (Why?)

Read Previous

민주당 전당대회 ‘완전 온라인’ 여의도 당사 개최 – 조선닷컴

Read Next

'사생활' 고경표X서현, 썸→연인→프러포즈…수상한 '쾌속 로맨스'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