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 외친 그 실제 삶에 좌절” 진중권, 진보서 돌아선 이유


유튜브를 통해 공개된 진중권-안철수 대담. [인터넷 캡처]

유튜브를 통해 공개된 진중권-안철수 대담. [인터넷 캡처]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진영 논리에서 벗어나 이른바 진보 진영에 대해 거침없는 발언을 쏟아내게 된 계기를 밝혔다.
 
진 전 교수는 17일 유튜브 채널을 통해 공개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와 대담에서 그 변곡점으로 ‘조국 사태’를 꼽았다.
 
진 전 교수는 “같은 곳을 바라보던 사람이 다른 곳을 바라보고 있었다. 더 놀라운 건 권력 근처에 있지도 않은 평범한 동료들이 동조하는 것”이라며 “표창장 위조, 스펙 위조는 나도 했다며 자기 삶의 방식을 옹호했다. 한때 정의와 평등을 외쳤던 사람의 실제 삶에 좌절했고 무섭기도 했다”고 밝혔다.
 
그는 ‘기회는 평등하고, 과정은 공정하고, 결과는 정의로울 것’이라는 대통령의 취임사 발언을 빗대 “기회는 아빠 찬스가 됐고, 과정은 표창장 위조였으며, 결과는 수학능력이 없는 학생이 합격한 것”이라고 조국 사태를 평가했다. 그는 “과거에는 잘못을 저지르면 인정은 했다. 그런데 조국 백서를 보면 그 잘못이 시스템의 잘못이라고 한다”라며 “사회를 유지하는 기본 규칙이 정의인데, 과거에 그렇게 정의를 외쳤던 사람들에 의해 정의가 무너지는 게 안타깝다”고 말했다.
 
진 전 교수는 “생물학을 보면 주위의 모습과 동조를 하면서 살아간다. 그런데 동조할 사람이 없어져 힘들어진 측면이 있다”고 털어놓기도 했다.
 
안 대표는 현 정권의 문화를 ‘조폭 문화’로 규정했다. 그는 “옳고 그름이 아니라 내 편 네 편에 따라 판단이 갈리는 것에 참담함을 느꼈다”며 “진영 논리가 강화되면 전체주의가 된다. 민주주의가 허물어진다”고 경계했다.
 
또 안 대표는 “독일의 지인으로부터 한국인은 정치인이 지지자의 편이 돼주는 게 아니라, 지지자가 정치인의 편이 돼주는 게 매우 이색적이라는 이야기를 들었다”라며 “지지자가 잘못된 정치인을 비판하는 게 아니라 그를 위해 결집하고 철옹성을 만든다”고 “지지자가 정치인의 노예가 되고 있다”고 우려했다.
 
이해준 기자 lee.hayjune@joongang.co.kr




Read Previous

[대구브리핑]허삼영 감독, “원태인, 수정 능력 돋보였다..’구속보다 제구’ 깨달았을 것” – 조선닷컴

Read Next

김호중 측 “불법 도박 인정…금액 떠나 명백히 잘못” – 조선닷컴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