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승부처]’난적’ 산탄데르 세번의 타석, 마지막에 이긴 류현진 – 조선닷컴


입력 2020.08.18 11:23









앤서니 산탄데르. AFP연합뉴스
앤서니 산탄데르. AFP연합뉴스

[스포츠조선 나유리 기자]까다로운 타자 앤서니 산탄데르와의 승부. 마지막에 웃은 쪽은 류현진이었다.








류현진. USA투데이연합뉴스
류현진. USA투데이연합뉴스

토론토 블루제이스 류현진은 18일(이하 한국시각) 미국 메릴랜드주 볼티모어 오리올파크 앳 캠든야즈에서 열린 볼티모어 오리올스전에 선발 등판해 6이닝 4안타 3탈삼진 무4사구 무실점으로 시즌 2승을 수확했다. 류현진은 최근 2경기 연속 퀄리티스타트를 성공하면서 안정적인 투구를 바탕으로 호투를 펼쳤다.

상대팀인 볼티모어 타선은 올 시즌 막강한 화력을 과시하고 있다. 이날 경기 전까지 볼티모어는 경기당 평균 5.3득점을 올릴 정도로 점수를 만들어내는 응집력이 좋고, 팀 타격이 대부분의 지표에서 리그 상위권에 올라있다. 최하위권팀으로 예상되던 볼티모어가 전문가들의 예측을 깨고 아메리칸리그 동부지구 3위에서 선전하는 이유도 타격 덕분이다.

반대로 토론토는 올 시즌 타격과 불펜 난조 때문에 어렵게 출발한 가운데, 류현진은 볼티모어 타선을 상대로 고효율 투구를 했다. 특히 첫 타석부터 까다롭게 류현진을 파고든 산탄데르와의 세번의 맞대결이 최대 승부처였다.

이날 2번타자-우익수로 선발 출장한 산탄데르는 류현진을 상대로 3타수 2안타를 기록했다. 1회말 첫 타석부터 집요했다. 1아웃 주자 없는 가운데, 류현진은 초구 싱커로 스트라이크를 잡았다. 하지만 1B1S에서 산탄데르가 4구 연속 커트를 해냈다. 체인지업과 커브, 싱커 다시 커터. 휘는 공들을 모두 배트에 맞췄다. 빠지는 공들을 골라낸 산탄데르는 풀카운트 10구 접전 끝에 류현진이 던진 포심을 받아쳐 기어이 우전 안타를 만들어냈다. 류현진이 맞은 첫 안타였다. 다행히 실점 없이 1회를 마쳤지만, 류현진의 투구수를 늘린 장본인이었다.

두번째 타석에서도 산탄데르는 류현진을 괴롭혔다. 토론토가 4-0으로 앞선 상황. 4회말 선두타자로 나선 산탄데르는 류현진을 상대로 3B1S로 유리한 카운트를 끌고갔다. 카운트가 몰린 류현진은 몸쪽 싱커를 던졌지만 산탄데르가 이를 쳐내면서 우익수 방면 2루타가 됐다. 첫 장타였다. 이후 세베리노에게 좌전 적시타를 맞아 장타가 결국 실점으로 이어졌다.

하지만 마지막에 류현진이 웃었다. 토론토가 3점 앞선 6회말. 선두타자 세드릭 멀린스에게 좌전 안타를 맞은 류현진은 1사 1루 상황에서 산탄데르를 상대했다. 바로 앞 타석에서 장타를 맞았기 때문에 신경이 쓰이는 대결. 그러나 세번째 승부에서는 류현진이 해냈다. 2B2S에서 던진 5구째 바깥쪽 떨어지는 싱커를 산탄데르가 건드려 유격수-2루수-1루수로 이어지는 병살타로 이닝을 끝냈다. 추가점을 내줬다면 토론토가 쫓길 수 있는 상황에서 병살타가 나오면서 가장 완벽한 방법으로 위기를 막아낼 수 있었다.

나유리 기자 youll@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ad Previous

즉각적인 관찰 : Sixers는 매출 문제로 인해 게임 1을 Celtics로 떨어 뜨립니다.

Read Next

‘승리호’ 김태리 “구수한 사람 냄새 나는 우주 SF, ‘승리호’의 경쟁력” – 조선닷컴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