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근식 “윤석열이 개? 그럼 임명한 대통령도 개냐” – 조선닷컴


입력 2020.08.17 14:14
| 수정 2020.08.17 14:18

與이원욱 “윤석열, 개가 주인 무는 꼴” 발언 비판









더불어민주당 이원욱(왼쪽) 의원과 김근식 경남대 교수
더불어민주당 이원욱(왼쪽) 의원과 김근식 경남대 교수

김근식 경남대 교수는 17일 윤석열 검찰총장을 ‘주인을 무는 개’에 비유한 더불어민주당 이원욱 의원을 향해 “귀를 의심하지 않을 수 없는 막말, 망언”이라고 비판했다.

미래통합당 송파병 당협위원장인 김 교수는 이날 페이스북에 “이원욱 의원의 발언은 주인만 빼고 무조건 물어대는 충견(忠犬) 만들기가 검찰개혁의 요체임을 스스로 고백한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 의원은 전날 최고위원 후보 연설회에서 검찰 개혁을 강조하면서 “임명받은 권력이 선출 권력을 이기려고 한다. 개가 주인을 무는 꼴” “권력을 탐하는 윤석열을 끌어내리자”고 말해 논란이 됐다.

김 교수는 “사람이 개를 임명할 수는 없는 노릇”이라며 “문재인 정부가 임명한 검찰총장이 개라면, 대통령이 개인 줄 알고도 임명한 건가. 설마 대통령도 개라는 건가”라고 했다. 이어 “갑자기 청와대와 정부를 향해 수사를 하는 걸 보고 사람이 개가 되었다고 한다면, 민주당은 자신을 물면 개가 되고 자신만 안 물면 사람이라는 것”이라며 “참 궁색한 이기주의적 논리”라고 했다.

이 의원뿐 아니라 민주당 전당대회 후보들은 윤 총장과 검찰을 연일 비판하고 있다. 김 교수는 “문 정권이 금과옥조처럼 강조하던 검찰개혁이라는 것이 자신들은 절대로 물지 않고 상대방만 물어대는 개, 즉 주인을 절대 물지 않는 개를 만드는 것임을 이원욱 의원이 당원 표를 얻으려고 욕심을 내다가 자신도 모르게 본심을 드러냈다”고 했다. 이 의원이 강성 친문(親文) 당원들의 표를 의식해 ‘말실수’를 했다는 것이다.

Read Previous

제 75주년 광복절 기념 ‘필라대동포화합축제’ 홍보 영상 75th National Liberation Day of Korea Celebration Promo

Read Next

2020 년 민주당 전당 대회에 참석 한 모든 필라델피아 스피커입니다.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