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일본과 마주 앉을 준비 돼 있어”


문재인 한국 대통령이 한국 정부는 언제든 일본 정부와 마주 앉을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혔습니다. 

제75주년 광복절인 15일, 서울에서 열린 광복절 경축식에 참석한 문 대통령은 “정부는 사법부의 판결을 존중하며 피해자들이 동의할 수 있는 원만한 해결 방안을 일본 정부와 협의해 왔다”면서 “지금도 협의의 문을 활짝 열어두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지난 2018년, 한국 대법원은 강제노역 피해자들이 일본의 징용기업을 상대로 낸 손해배상소송에서 1965년 한일 청구권협정의 유효성을 인정하면서도 개인의 불법행위 배상청구권은 소멸하지 않는다고 판단했습니다. 

이에 대해 일본 정부는 한국이 국제법을 위반했다고 반발하는 등 양국 간의 큰 견해 차이를 보이고 있습니다. 

문 대통령은 또 경축사에서 “진정한 광복은 평화롭고 안전한 통일 한반도에서 한 사람 한 사람의 꿈과 삶이 보장되는 것”이라고 밝히고, “남과 북이 생명과 안전의 공동체임을 거듭 확인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Let’s block ads! (Why?)

Read Previous

근육 줄면 사망률 4.13배 상승, 노화 늦추는 열쇠는 근력

Read Next

뉴저지, COVID-19로 인해 11 월 선거를위한 우편 투표로 초점 이동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