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주현X이진, 매서운 바람도 함께 맞는 ‘찐친’…”난 쿨하게 빠질게” – 조선닷컴


입력 2020.08.14 19:48











[스포츠조선닷컴 이우주 기자] 핑클 옥주현, 이진이 ‘찐친’ 모먼트를 자랑했다.

옥주현은 1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바람이 분다 무섭게”라는 글과 함께 여러 편의 영상을 게재했다. 공개된 영상 속에는 이진과 옥주현이 또 다른 지인과 함께 있는 모습이 담겼다.

옥주현과 이진은 촬영을 위해 카메라를 설치했지만 매서운 바람에 어려움을 겪는 모습. 지켜보던 이진은 지인에게 “동영상이야 이거”라고 말한 뒤 “난 쿨하게 빠질게”라며 사라져 웃음을 안겼다. 강하게 부는 바람도 함께 부는 ‘찐친’ 두 사람의 현실 우정과 ‘수잔’ 이진의 시크한 매력이 눈길을 모은다.

앞서 이진은 성유리와 함께 옥주현이 출연하는 뮤지컬 ‘마리퀴리’를 응원하러 갔다. 세 사람은 대기실로 보이는 곳에서 사진 촬영을 준비했다. 포즈를 취하던 이진은 사진이 아닌 동영상이라는 것을 안 뒤 “동영상이잖아”라며 옥주현을 타박해 웃음을 안겼다.

wjlee@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ad Previous

트럼프 “미국 중재로 이스라엘-UAE 평화협정 합의” 

Read Next

뉴저지는 학군에 2020 가을을 원격으로 시작할 수있는 유연성을 제공합니다.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