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이완 총통 “미국과 FTA 원해” 


차이잉원 타이완 총통이 12일 미국과의 자유무역협상을 시작하고 싶다고 밝혔습니다.  

차이 총통은 이날 미국의 싱크탱크인 허드슨 연구소와 미국진보센터(CAP)가 공동 주최하는 화상회의에서 이같이 밝혔습니다. 

차이 총통은 “지난 몇 달 동안 타이완과 미국 모두, 경제적인 연결과 공급망 보안에 대한 중요성을 확인했다”고 말했습니다.  

또 양국의 긴밀한 무역관계는 아주 작은 부분을 차지하는 기술적인 문제에 의해 오랫동안 방해를 받아왔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자유무역협정(FTA)으로 나아가는 방법을 찾아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라이트하이저 미 무역대표부(USTR) 대표는 미국 육류 제품의 시장접근이 제한되는 등 오랜 무역 장벽이 있다면서, 이같은 문제를 해결하는 것이 타이완과의 무역과 투자 관계를 강화하는 데 중요하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한편 차이 총통의 이 같은 발언은 최근 알렉스 에이자 미 보건후생부 장관의 타이완 방문 이후 이뤄졌습니다.  

이에 왕원빈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미국과 타이완 간 어떤 공식적 교류에도 반대한다고 경고한 바 있습니다. 

VOA 뉴스

Let’s block ads! (Why?)

Read Previous

“세 아이 아빠도 쫓겨났다”…47명 해고에 꼬이는 인국공 사태

Read Next

문희경, '보이스트롯' 2R도 무대 압도…이번엔 '성량' 폭발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