폼페오 장관 “대 사우디 미구 수출, 규정 따라” 

 

마이크 폼페오 미 국무장관이 2019년 사우디아라비아에 대한 무기 판매 논란과 관련 “규정에 따랐다”고 밝혔습니다.

폼페오 장관은 12일 체코 총리와의 공동 기자회견에서 이같이 말하며, 미국은 좋은 성과를 냈고 많은 죽음을 막았다고 강조했습니다.

앞서 미 국무부 감찰관실은 11일 보고서를 통해 지난 2019년 사우디에 대규모 정밀 유도 무기 판매시 예멘의 민간인 사상자 발생 위험에 대한 평가가 충분히 이뤄지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감찰관실은 또 당시 국무부가 의회의 감독도 회피했다고 지적했습니다.

앞서 폼페오 장관은 2019년 5월 이란과의 긴장이 고조되자 8억 달러 규모의 무기를 사우디와 그 외 다른 국가에 판매했습니다.

한편 사우디와 이란의 지원을 받는 후티 반군은 5년 이상 군사적 충돌을 지속하고 있습니다.

VOA 뉴스

Let’s block ads! (Why?)

Read Previous

박성중이 공개한 ‘다주택’ 김조원 가정사 “재혼도 했고…”

Read Next

즉각적인 관찰 : Joel Embiid가 부상으로 퇴장 한 후 Sixers가 랩터스에게 타이트한 경기에서 패배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