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보’ 성동일 “김희원 연기 인생 최고의 눈물 연기, 녹화 안돼 아쉬워” – 조선닷컴


입력 2020.08.12 11:40











[스포츠조선 조지영 기자] 배우 성동일이 김희원의 눈물 연기에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12일 오전 유튜브 라이브 생중계 채널을 통해 휴먼 영화 ‘담보'(강대규 감독, JK필름 제작) 온라인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날 제작보고회에는 까칠해도 마음만은 따뜻한 사채업자 두석 역의 성동일, 구시렁거려도 속정 깊은 두석의 후배 증배 역의 김희원, 보물로 잘 자란 어른 승이 역의 하지원, 예고 없이 찾아온 사랑스러운 9살 담보 승이 역의 박소이, 그리고 강대규 감독이 참석했다.

성동일은 김희원의 연기에 “한 번은 김희원이 진짜 눈물을 펑펑 흘리며 연기하는 신이 있다. 그 장면은 김희원 연기 인생에서 처음 보는 눈물 신이다. 연기가 정말 좋았다. 현장에서 강대규 감독은 물론 제작자인 윤제균 감독도 모두 눈물을 흘릴 정도였다. 그런데 하필 메모리 카드가 ‘펑’이 나서 녹화가 안됐다”고 안타까워 했다.

김희원은 “너무 감정이 올라와서 펑펑 울었는데 그게 정말 거짓말처럼 녹화가 안됐다. 오랜만에 감정 연기를 했는데 그게 날아갔다고 해서 더 슬펐다”고 농을 던져 장내를 파안대소하게 만들었다.

‘담보’는 인정사정없는 사채업자와 그의 후배가 떼인 돈을 받으러 갔다가 얼떨결에 9살 아이를 담보로 맡아 키우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성동일, 하지원, 김희원, 박소이 등이 출연하고 ‘하모니’의 강대규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오는 9월 개봉 예정.

조지영 기자 soulhn1220@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ad Previous

20명 투수 중 가장 빛난 윤대경, 7년을 기다린 ‘첫 승’ – 조선닷컴

Read Next

말끔한 심상정 덕에 진흙범벅 태영호 떴다…수해 인증샷의 덫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