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초, 맨유 선수단 메신저 합류-내부 정보 공유(英 언론) – 조선닷컴


입력 2020.08.09 00:17









사진=영국 언론 데일리스타 홈페이지 기사 캡처
사진=영국 언론 데일리스타 홈페이지 기사 캡처

[스포츠조선 김가을 기자]제이든 산초(도르트문트) 맨유 이적, 발표만 남았나.

영국 언론 데일리스타는 8일(한국시각) ‘맨유 이적설이 도는 산초는 벌써 맨유 왓츠앱 그룹에 속해있다’고 보도했다.

산초는 전 세계가 주목하는 축구 스타다. 그는 2019~2020시즌 독일 분데스리가 32경기에 출전해 17골-16도움을 기록하며 펄펄 날았다. 전 세계 빅 클럽이 그의 움직임을 주목하고 있다. 특히 맨유는 일찍이 산초 영입전에 뛰어들었다. 영국 현지 언론에서는 ‘맨유가 이적료 1억500만파운드에 산초 영입을 합의할 것으로 보인다’는 얘기가 흘러나왔다.

데일리스타는 ‘산초는 맨유의 왓츠앱 그룹에 속한 것으로 알려졌다. 마커스 래시포드, 해리 맥과이어 등 잉글랜드 대표팀 선수들과 연결된 것’이라고 전했다. 이 매체는 또 다른 영국 언론 더선의 보도를 인용해 ‘산초는 잠재적인 미래 동료들에게 맨유 내부 소식을 듣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영국 팟 캐스트에서도 ‘맨유는 산초 영입과 관련해 그 어떠한 경쟁도 벌이지 않고 있다. 맨유 수준의 금액을 제시한 구단이 없다. 산초는 맨유 선수들과 지속적으로 접촉하고 있다. 맨유 선수들과도 왓츠앱 그룹을 통해 정보를 주고 받는 것으로 추정된다’고 전한 바 있다.

김가을 기자 epi17@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ad Previous

최근 NFC East의 한 쌍의 높은 드래프트 픽이 큰 문제에 있습니다.

Read Next

울프는 사회 불안 동안 필라델피아 방화에 대한 재난 선언을 추구합니다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