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면 뭐하니?’ 박명수X정준하, 돌아온 ‘하와 수’…”방송 되게 못한다” – 조선닷컴


입력 2020.05.23 18:50











[스포츠조선닷컴 이우주 기자] ‘놀면 뭐하니?’ 하와수가 만났다.

23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놀면 뭐하니?’에서는 ‘토토닭’ 프로젝트가 공개됐다.

코로나19 재확산으로 대면 영업이 어려워진 상황에서 김태호PD는 ‘닭터유’ 유재석에게 드라이브 스루를 제안했다. 100마리 전달 성공 시 치킨 1000마리가 기부된다.

유재석, 박명수와 함께 할 인턴은 정준하와 배구선수 김연경. 김연경은 “제가 치킨을 너무 좋아한다. 닭으로 하는 요리를 좋아한다”며 “그리고 코로나19로 쉬고 있다. 휴가 아닌 휴가가 됐다”고 인턴으로 출격하게 된 계기를 밝혔다.

정준하를 본 박명수는 “아무리 급해도 쓸 사람이 따로 있지. 막 부르냐”면서도 정준하와 반갑게 인사했다. 오랜만에 뭉친 ‘하와수’는 만나자마자 티격댔다. 잡내 없애기용 양파를 본 정준하는 “기름 안에 있는 양파도 먹어도 되는 거 아니냐. 양파 튀김이다”라고 말했고, 박명수는 “방송 되게 못한다. 안 된다는데 왜 그러냐. 입천장 한 번 데여 봐라”라고 답답해해 웃음을 안겼다. 두 사람이 티격태격 대는 사이 시식용 치킨이 완성됐다. 유재석의 후라이드 치킨과 박명수의 양념 치킨을 맛본 김연경과 정준하는 “진짜 맛있다”며 감탄했다.

wjlee@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ad Previous

[포토] 양의지 부상을 모두 걱정하는 양 팀 선수들

Read Next

Sixers의 Ben Simmons는 낚시 여행 비디오를 게시하고 미국 운전사를 유포합니다.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