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기성 목사 “코로나가 하나님 계획은 아니지만 뜻이 있다” : 교계교단 : 종교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선한목자교회 유기성 목사

▲선한목자교회 유기성 목사가 지난 17일 주일 설교를 전하고 있다.

선한목자교회 유기성 목사가 코로나19 사태를 이겨내고 있는 성도들을 향해 “이 과정이 힘들다 해서 무조건 빨리 일상으로 돌아가게 해달라고만 기도할 수 없다”며 “우리를 바로잡으실 것이 있으면 이번 기회에 바로잡게 해달라고 기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코로나를 징계하기 위해 보냈다는 생각, 성경적이지 않아
모든 것 다 알고 계셨던 것은 분명… 하시려는 일 깨달아야

유 목사는 지난 17일 주일예배 설교에서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그간 아무렇지도 않은 것이 감사한 것이었구나를 깨닫게 된다”며 “마스크를 쓰고 예배드리는 일이 답답할 텐데, 이렇게라도 하나님께 예배드릴 수 있으니 감사하며, 이때만 할 수 있는 일들을 우리가 놓치지 말아야 한다”고 전했다.

유 목사는 “하나님이 코로나 전염병을 우리를 징계하기 위해 보내셨다고 생각하는 것은 제가 보기에 성경적인 것이 아니라고 생각한다”며 “그러나 하나님이 이 모든 것을 다 알고 계셨던 만큼은 분명하다. 하나님께서 코로나 확산을 보며 놀랍다, 충격이다, 오래 살다 보니 별일 다 있다라고 하시겠는가”라고 했다.

그러면서 “하나님께서 이 상황을 통해 하시려는 일이 있다는 것을 깨닫는다. 그것은 우리 신앙의 기본을 아주 분명하게 바로잡으시려는 것이 아닌가 생각된다”고 말했다.

유 목사는 “여러분, 오늘도 예배 시간에 맞춰 본당 문을 닫아야 하고 QR코드로 출석체크를 해야 하고 앉은 자리 번호도 써내야 하는 일이 굉장히 불편하지만, 신앙생활을 하면서 그간 꼭 지켜야 할 것들, 예배 시간 엄수하는 일, 모든 일에 정결하게 살아야 하는 일, 이 모든 것을 이번 기회에 하나하나 바로잡아가시려는 계획이시구나 하는 것을 깨닫는다”고 말했다.

이어 “수술하는 의사에게 힘들다고 제발 그만하라고 할 수 없다. 하나님이 우리를 바로잡아가시는 이 과정이 힘들다 해서 무조건 빨리 예전처럼 일상으로 돌아가게 해달라고만 기도할 수 없다. ‘하나님이 하시려는 일을 하세요. 우리를 바로잡을 것이 있으시면 이번 기회에 바로잡게 해주세요’라고 기도해야 한다”고 말했다.

유 목사는 “그 중 하나가 가정”이라며 “해마다 가정에 대해 말씀드리지만 올해는 특별하다. 코로나 확산으로 예배를 모일 수 없었을 때에 가정이 교회가 되지 않으면 우리의 믿음을 지킬 수 없다는 사실을 깨달았다. 가정이 진짜 교회가 되어 있는가 하는 점에서 당황스러울 정도로 준비되어 있지 못했음을 알았다”고 말했다.

이어 “사도들의 시대와 같이 우리의 가정이 교회여야 한다. 그간 교회에서만 한다고 생각했던 예배가 가정에서 드려져야 하고, 교회에 맡기기만 했던 신앙교육도 이제는 가정에서 되어야 하고, 이웃을 섬기는 모든 일도 가정에서 시작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기회에 우리 가정이 교회가 되지 못하면 앞으로 이와 같은 일 또는 더 심한 일이 벌어지게 될 때 우리 믿음이 다 무너지게 될 것”이라며 “이번 기회에 가정을 바로 세워 가정이 교회가 되게 하자”고 당부했다.

Read Previous

민주평화통일 자문회의 필라지역협의회 지역사회에 마스크 7,500개를 기부 NUAC Philadelphia Chapter Donates 7,500 Face Masks to Local Community

Read Next

경복궁 수문장 교대식, 다시 본다…20일부터 재개 – 조선닷컴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