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 첫날 상춘객 북적


한국이 25일 사회적 거리두기를 완화한 첫 날 한국 내 많은 관광지에 행락객들이 몰렸습니다.

한국 ‘연합뉴스’는 제주도, 설악산, 동해안 등 관광지마다 봄철 행락객이 이어졌다고 전했습니다.

앞서 한국 방역 당국은 내달 5월 5일까지 이어지는 연휴 기간에 관광객이 몰리면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다시 확산할 가능성을 경고한 바 있습니다.

이에 따라 방역 당국은 내달 5일까지는 가급적 모임, 행사, 여행 등은 자제하고 야외로 나가더라도 옆 사람과 가능한 한 2m 이상 물리적 거리를 유지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김강립 한국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총괄조정관은 “5월 5일까지 사회적 거리두기가 계속 시행된다는 점을 유념해달라”며 “나의 작은 행동이 나뿐만이 아니라 내 이웃의 일상을 멈추게 할 수 있다는 인식을 같이해 주실 것을 부탁드린다”고 말했습니다.
지금까지 한국에서는 코로나바이러스 확진자가 약 1만 700명, 그리고 사망자는 240명을 기록했습니다.

VOA 뉴스
 

Let’s block ads! (Why?)

Read Previous

‘포그바 원하는’ PSG, 부분 스왑딜 위해 디 마리아-드락슬러 포함 – 조선닷컴

Read Next

‘전참시’ 조한선, 상남자 아닌, 텃밭 왕자.. 반전 매력 공개 [종합] – 조선닷컴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