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는형님’ 오마이걸 완전체 ‘살짝 설렜어’ 최초 공개..입덕 유발 ‘몽환돌'[종합] – 조선닷컴


입력 2020.04.25 22:26











[스포츠조선 이유나 기자] 걸그룹 오마이걸 효정, 미미, 유아, 승희, 지호, 비니, 아린이 개인기X애교X리액션 다 되는 ‘몽환돌’ 매력으로 ‘아는 형님’을 접수했다. 시청자들은 오마이걸 입덕 유발 예능감에 빠져들었다.










25일 방송한 JTBC ‘아는 형님’에서는 걸그룹 오마이걸이 본격 컴백을 앞두고 완전체로 출연했다.










오마이걸은 “우리가 첫 1등을 했던 노래가 ‘비밀정원’이다. ‘아는 형님’에 선공개 한 직후에 기적처럼 음원 2위까지 했다”며 “새 앨범도 대박나려고 왔다”고 전학생의 기세를 뽐내며 등장했다.

이날 오마이걸은 셀럽파이브에게 몽환, 청순 콘셉트를 전수했다고 밝혔다. 강호동은 “셀럽파이브가 콘셉트 영감을 오마이걸에게 받은 걸로 알고 있다”고 말했고, 승희는 “맞다. 실제로 알려줬다”라며 콘셉트 재현해 눈길을 끌었다. 유아는 몽환팁에 대해 “허공에 있는 별을 세야 한다. 앞으로 나가면서 눈은 멍을 때린다. 불빛이 나를 지배한다. 나는 ‘비밀정원’ 무대를 할때 눈을 감지 않는걸로 유명했다”며 시범을 보였다.

오마이걸은 개인기도 뛰어났다.

‘춤꾼’으로 꼽히는 유아와 미미가 파워풀 댄스 실력으로 시작했다. 승희는 “난 두 사람의 댄스를 보면 대표님보다 자부심이 크다”며 자신했다. 유아와 미미는 각각 파워풀 힙합 등의 댄스로 감탄을 유발했다.

승희는 얼굴 모사로 ‘아는 형님’ 멤버들을 따라해 웃음을 유발했다. 승희는 “데뷔초 때 효정 언니의 미소를 자주 따라했었다”며 그대로 선보여 웃음을 안겼다. 지호는 “승희가 우리 다 따라한 영상이 sns에서 진짜 화제였다”라고 말했다. 승희는 ‘아는 형님’ 멤버들을 따라하겠다며 “희철이는 사실 내 이목구비로 안된다”고 포기하고 김영철의 시그니처 얼굴, 이수근의 프로필 사진, 이상민의 셀카 표정을 따라했다. 이어 서장훈에 대해서는 키가 커서 위에서 내려보는 모습과 앉아서 키높이가 맞을때 자주 하는 제스추어를 따라해 폭소를 유발했다.

이날 오마이걸 효정은 대학 K팝전공 학과에 합격한 비결을 밝혔다.

효정은 “대학에서 K팝 전공학과를 109대 1로 입학했다”며 “면접 때 노래를 먼저 불렀는데 분위기가 싸했다. 그래서 너스레를 떨었는데 분위기가 반전되면서 좋아졌다. 교수님이 ‘왜 지원했냐’고 하셔서 ‘K팝 전공을 제가 만드려고 했는데 먼저 만드셔서 지원했다’고 했더니 웃음꽃이 피었다. 그 기세를 몰아서 ‘버블팝’ 춤을 췄다”고 말했다. 이어 “원래 노래 특기생은 춤을 추면 안 되는데 ‘춤을 기깔나게 잘 춘다’고 말하고 ‘버블팝’을 췄다. 그러고 합격했다”고 말했다.

또한 효정은 멤버들로부터 ‘효또몰’이라고 불렸다. ‘효정 또 몰라’라는 뜻. 다른 멤버들이 시크와 무표정으로 콘셉트를 잡고 있을 때 혼자 환한 미소로 하트까지 날리며 팬서비스를 하는 것. 멤버들이 효정에게 콘셉트를 알려주지 않는 것이 아니냐는 오해도 산다는 것. 효정은 “리허설 때는 분명히 무표정으로 연습했는데 막상 무대에 올라갔더니 팬들이 앞에서 힘을 주고 응원하는 모습을 보고 나도 모르게 자꾸 웃음이 나서 무표정 콘셉트를 할수 없었다”고 설명했다.

비니는 입학신청서에 특기로 ‘손 안 대고 일바지 입기’를 써냈다. 비니는 “형님들과도 대결을 펼치고 싶다”며 “내가 1등하면 우리 무대 하게 해달라”며 희생정신을 드러냈다. 남다른 유연함으로 일바지를 손 안대고 입기에 성공한 비니는 이긴 기념으로 오마이걸의 신곡 ‘살짝 설렜어’를 최초 공개했다.

또한 비니는 운동선수 집안임을 공개하며 남다른 식욕을 밝혔다. 비니는 “아빠는 복싱, 엄마는 육상, 오빠는 유도를 했다. 나도 예전에는 육상을 했다”라며 “우리집은 1인 1닭, 피자를 1인 1판을 하는 게 당연했다. 그런데 초등학교 친구들이 4명이서 피자 한 판을 시키는 거다. 초등학교 들어가서 진짜 충격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비니는 “릴레이로 먹는 걸 제일 좋아한다. 가장 많이 먹었던 때를 말하면 점심 때 엄마랑 돼지갈비 8인분을 먹고, 집에 와서 짜장면과 탕수육을 먹고, 아이스크림 대자를 먹고, 집밥을 먹고, 치킨을 먹고 라면을 먹고 바로 잔 적이 있다”고 해 대식가의 면모를 자랑했다.

승희는 남다른 리액션으로 리틀 강호동 호칭을 받았다. 특히 과거 서바이벌 ‘걸스피릿’ 프로그램에 출연했던 때를 떠올리며 “당시 해외에 다녀와서 3시간만에 무대에 올라가야 하는 강행군이 이어졌다. 너무 자신이 없어서 산들 선배님의 조언대로 화장실에서 나에게 했던 주문이 있다”며 “당시에 거울 속 나에게 심한 욕을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산들선배는 ‘너의 기가 차오를수 있게 심한 말을 해라’라고 해주셨는데 난 진짜 심한 욕을 했다”며 당시를 재연했다. 방송에서 편집된 욕을 들은 ‘아는 형님’ 멤버들은 박장대소를 했다. 승희는 “실제로 효과가 있었다. 서바이벌 프로그램에서 1등을 했다”고 말했다.

한편 오마일걸 효정은 “오늘 완전체로 나와서 게임도 하고 너무 행복했다”고 소감을 전했고, 승희 “못다한 내 흥의 한을 다 풀고 간 것 같다. 경훈이랑 같이 춤을 춘 클립을 평생 갖고 가고 싶다”고 즐거워했다. 유아는 “효정이랑 승희가 아형 나왔을 때 부러웠는데 완전체로 나와서 너무 즐거웠다”고 웃었다.

lyn@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ad Previous

서북지역노회협 신임 대표회장 김철중 목사

Read Next

2020 NFL 초안 : 3 일차 라이브 업데이트 / 오픈 스레드 (라운드 4-7)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