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사회적 거리 두기 ‘지침이 4 월 30 일까지 연장된다고 발표했다. Trump extends federal social distancing guidelines through April 30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오늘 29일 코로나19 확산 억제를 위해 마련한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을 4월 말까지 한 달 더 연장한다고 밝혔다.
Trump extends federal social distancing guidelines through April 30

또한 트럼프 대통령은 오는 화요일에 수정 된 사회적 거리 두기 지침에 관한 보충 자료와 함께 더 자세한 내용을 발표 할 것이라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당초 보름간 설정했던 지침의 만료기간인 이달 30일이 다가옴에 따라 4월 12일 부활절까지 미국의 경제활동을 정상화하겠다는 의지를 꾸준히 피력했지만 결국 보건 전문가들의 반발에 부딪혀 한 발짝 물러선 것이다.

이번 결정은 미국의 코로나19 환자가 급증하고 사망자가 늘어나는 상황이 당분간 이어질 것이라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그는 전문가들의 분석 결과를 인용해 치명률이 2주 이내에 정점에 달할 것이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애초 정상화 시기로 염두에 둔 부활절 무렵에 치명률이 최고치에 이를 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지침을 4월 30일까지 연장한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구체적인 계획과 전략을 마무리한 뒤 다음 주 화요일 세부 내용을 발표할 것이라고 전했다.

앞서 백악관 코로나19 대응 태스크포스에 참여하는 앤서니 파우치 국립보건원 산하 국립알레르기·전염병 연구소(NIAID) 소장은 한 방송에 출연해 미국이 수백만 명의 감염자와 10만∼20만명의 사망자가 발생하는 사태를 겪을 수 있다고 경고했다. 특히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한발 더 나아가 적절한 조처를 하지 않는다면 220만명이 사망할 수 있다는 예측 모델까지 언급하며 미국이 사망자 수를 10만명 이내로 억제할 수 있다면 잘하는 일이라고 말하기까지 했다.

그는 “전쟁에서 이기기도 전에 승리를 선언하는 것보다 더 나쁜 것은 없을 것”이라며 “더 잘할수록 이 모든 악몽은 더 빨리 끝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부활절 정상화 언급이 실수였다는 말이냐는 질문에 “그것은 단지 나의 열망이었다”고 답했다. 정치전문매체 더힐은 트럼프 대통령의 결정은 코로나19와의 싸움이 장기간에 걸쳐 벌어질 것을 반영하는 대목이라고 평가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이 6월 1일까지 잘 회복되는 경로에 있을 것이라고 기대할 수 있다. 많은 훌륭한 일들이 일어나고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소신파인 파우치 소장은 이번 결정에 대해 “폭넓고 신중한 결정”이라고 긍정 평가했다. 다만 10만∼20만명 사망자 예측의 경우 위기를 완화하기 위한 충분한 조치가 이뤄지지 않았을 때 상상할 수 있는 수치라고 해명하면서 지침이 연장된다면 이를 억제할 수 있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16일 코로나19 감염자가 급속도로 확산하자 10명 이상 모임 회피, 불필요한 여행 자제 등 내용이 담긴 가이드라인을 발표하고 이를 15일간 적용하겠다고 밝혔다. 최근 들어서는 국민 건강과 경제를 동시에 지킬 수 있다는 자신감을 피력하면서 미국인들이 일터로 돌아가야 한다고 강조한 뒤 부활절까지는 경제활동 등 생활을 정상화하겠다는 의지를 보였다.

그러나 보건 전문가와 주지사들로부터 미국의 코로나19 환자와 사망자가 급증하는 상황에서 지침 완화는 시기상조라는 반발에 부딪혔다.트럼프 대통령은 이에 코로나19 감염이 심하지 않은 일부 지역만이라도 정상화할 가능성을 언급했지만 이 역시 실행 대상에서 제외됐다.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 코로나19가 심각한 뉴욕, 뉴저지, 코네티컷 등 3개 주에 대해 강제적 격리조치 명령을 검토한다고 밝혔다가 과도한 조치라는 반대에 따라 이를 철회하는 등 오락가락 행보를 보이기도 했다.

 

Read Previous

“도쿄 올림픽 내년 7월 개최 유력”

Read Next

판타지 풋볼 : NFL QB 회전 목마가 회전하면서 주식이 상승하고 하락한 사람은?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