템플대학교 리아코우라스 센터 코로나 환자를 위해 사용 가능. Temple University’s Liacouras Center will become hospital space if needed during the coronavirus crisis

짐 케니 (Jim Kenney) 시장은 3월 27일, 금요일 코로나 바이러스 위기 동안 템플 대학교의 리아 코우 라스 센터 (Liacouras Center)를 필요한 경우 병실로 사용할 수 있다고 밝혔다.

또한 케니 시장은 “다음 몇 일 동안 재료와 용품이 리아 코라스 센터로 이전 될 것입니다.” 라고 덧붙였다.

케니 시장은 템플대학교 Liacouras Center와 학교내 다른 시설을 필라시 환자들을 위해 무료로 이용할 수 있게 된다고 말했다.

템플대학교 측의 Brian Abernathy  드렉터는  연방 응급 관리국이  250 명의 환자를 수용 할 수 있는 공간을 마련하기 위해 장비를 도입 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앞으로 추가 용량이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템플대학교  코우 라스 센터 내에 250 개의 침대를 배치하지만 더 확장 될 수 있다고 전했다.

Temple University’s Liacouras Center will become overflow hospital space if needed during the coronavirus crisis, Mayor Jim Kenney announced Friday.

“Materials and supplies will be moving into the Liacouras Center over the next few days,” Kenney said. “I sincerely hope we never have to use the supplies or this space, but we will be ready if we do.”

The Liacouras Center, as well as other Temple facilities, have been made available to the city at no cost, Kenney said.

“We’re very Temple proud,” he said.

The Federal Emergency Management Agency will bring in equipment to turn the center into a space for 250 patients, said Managing Director Brian Abernathy. He said he’s “cautiously optimistic” that additional capacity would be possible in the future.

 

Read Previous

[사진]역투 펼치는 김민

Read Next

[미국 대선 ABC] 대선과 선거자금 (5) – 하드 & 소프트 머니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