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회 구제부 대구·경북에 보건용품 전달


특별재난지역 대구·경북 교회 세례교인헌금 감면 요청키로

구제부가 코로나19로 특별재난지역이 된 대구와 경북지역 교회에 보건용품을 전달하고 있다.
구제부가 코로나19로 특별재난지역이 된 대구와 경북지역 교회에 보건용품을 전달하고 있다.

구제부(부장:나기철 목사)가 코로나19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된 대구와 경북지역에 전국교회가 보내 온 사랑의 손길을 전했다.

구제부는 코로나19가 대구와 경북 일부 지역에서 확산되는 시점에서 지난 3월 10일부터 특별구제헌금 모금을 전국교회 대상으로 시작했다. 구제는 지금까지 들어온 헌금 일부로 긴급하게 마스크와 손 소독제를 구입, 3월 24일 경북 성주군 성주중앙교회(홍성헌 목사)를 방문해 전달했다.

전달식에는 구제부 임원과 대구·경북지역 18개 노회장, 대구·경북지역의 무지역노회 교회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전달식에서 나기철 부장은 “바이러스에 의한 감염병이 전국에서 가장 심각한 지역에서 복음사명을 감당하는 지역 목회자들과 성도들에게 감사를 드린다”며 “지금 상황에서 마스크가 가장 시급하다고 판단해 백방으로 노력했지만 쉽지 않았다. 우여곡절 끝에 1차로 4000장의 마스크와 손 소독제를 확보했고, 미미하지만 전국교회 정성을 전달할 수 있어 감사하다”고 했다.

구제부는 추가로 명단을 받아 마스크와 손 소독제를 해당 교회로 발송하고, 소독기 등 교회의 방역에 필요한 물품도 논의를 거쳐 지원하기로 했다. 구제부는 또 코로나19로 인해 예배를 드리지 못하는 교회의 어려운 재정 형편을 감안해 총회 차원에서 재난지원금을 요청키로 했다. 또한 대구와 경북지역 교회에 대해서는 세례교인헌금 20% 감면 및 미래자립교회의 경우 전액 감면 혜택을 줄 것을 총회에 요청하기로 했다.


저작권자 © 기독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ad Previous

뉴저지는 코로나 바이러스로 인해 이번 봄에 예정된 모든 표준화 된 테스트를 취소합니다

Read Next

Joel Embiid, COVID-19 구호에 50 만 달러 기부, Sixers 직원들은 급여 환급에 대해 '이해'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