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정산회담’ ‘연반인’ 재재 “개인 유튜브 구독자 12만명…수익, 쥐꼬리만해” – 조선닷컴


입력 2020.03.25 00:02











[스포츠조선닷컴 정안지 기자]’정산회담’ 재재가 자신의 유튜브 수익에 대해 “쥐꼬리만 하다”고 털어놨다.










24일 방송된 JTBC ‘돈길만 걸어요-정산회담'(이하 ‘정산회담’)에서는 45만 구독자를 자랑하는 유튜브 ‘문명특급’의 진행자 재재가 의뢰인으로 찾아왔다.

이날 일반인과 연예인의 합성어인 ‘연반인’으로 사랑받고 있는 재재는 “현재 크리에이터이자 SBS 계열사 소속의 직장인이다”라고 본인을 소개했다. 이때 김환은 “타 방송국 소속인데 나와도 되는 거냐”고 물었고, 재재는 “회사의 윗 분들이 허락을 하셔서 나오게 되었다”며 회사 임직원들의 이름을 나열한 뒤 감사 인사를 전해 웃음을 안겼다.

재재는 유튜브 ‘문명특급’의 진행로, 구독자 45만 명을 보유하고 있다. 개인 유튜브 ‘해피 아이 가릿’은 구독자 수 12만 명이다. 재재는 수입을 묻는 질문에 “회사 연봉은 비밀 유지 조항 때문에 말씀 드릴 수 없다”면서 “유튜브 수입은 쥐꼬리만하다. 부수입으로 강연 등을 나가고 있다”고 했다.

재재의 지출 내역이 공개됐다. 전세자금 대출 이자, 어머니께 드리는 생활비, 자가 관리 등의 내역이 공개됐다.

그때 재재는 “회사를 그만두고 다른 삶을 살까요?”라며 안정된 회사원 생활 유지와 프리랜서로 독립을 두고 고민에 빠졌다.

붐은 “안정된 직장에서도 모든 꿈을 얼마든 지 펼칠 수 있다”고 했다. 반면 양세형은 “재재님을 보면 프리랜서로 성공할 끼가 보인다”고 독립에 한 표를 던졌지만, 붐은 “‘문명특급’은 어디서 만들었냐. 안정된 직장이 있기에 탄생한 콘텐츠다”고 했다.

김환 또한 “회사 중심 사회라는 것을 퇴사하고 알게 됐다”며 “퇴사 전 대출을 많이 받았는데, 퇴사 후 이자가 2배 이상 올라간다. 회사를 보고 대출해 준거다”고 했다. 송은이는 “27년을 프리랜서로 일했다. 불과 몇 년 전까지는 수업이 0원이었던 시절도 있었다”며 “이것이 프리랜서의 현실이다. 20년을 쉬지 않고 달려왔는데, 필요하지 않으면 불러주지 않는다”라며 팽팽한 토론을 이어갔다.

이후 재재는 고민 끝에 “안정된 직장을 계속 다니겠다”고 최종 선택했다.

또한 재테크에 일가견 있는 연예인과 각 분야 최고의 전문가로 이루어진 돈반자 군단이 생활밀착형 경제 고민에 대한 사연을 받아 상담해주는 ‘시청자 고민정산’ 코너도 펼쳐졌다. 특히 ‘코로나19 테마주’에 올인해 일확천금을 노리는 남편 때문에 고민이라는 시청자 사연이 소개돼 눈길을 끌었다.

anjee85@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ad Previous

라이브 NFL 무료 대행사 업데이트 : Eagles는 베테랑 와이드 리시버를 추가해야합니다.

Read Next

[오피셜]2020년 도쿄올림픽 2021년으로 연기 확정, 아베&바흐 코로나를 못넘었다 – 조선닷컴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