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뉴욕·캘리포니아·워싱턴주 방위군 배치 지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환자가 많이 나온 뉴욕과 캘리포니아, 워싱턴에 주 방위군 배치를 지시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22일 백악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우리는 진정한 의미에서 (코로나바이러스와) 전쟁 중”이라며 보이지 않는 끔찍한 적과의 싸움에서 승리하고 싶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따라 미 육군 공병단과 미 해군 병원선인 ‘머시’호는 각각 뉴욕주와 로스앤젤레스 등에 배치돼 코로나바이러스 확산 차단 지원에 나설 예정입니다.  

또 미국 수도 워싱턴 D.C.를 비롯해 50개 주에서 육군과 공군 주 방위군을 더 쉽게 동원해 코로나바이러스 대유행 병에 대한 주 정부의 대응을 도울 수 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의 이런 조치는 미 3개 지역에 대한 의료물자 부족 사태를 해결하기 위한 연방정부의 대책 마련에 대한 촉구가 나온 뒤 이뤄졌습니다.

현재 미국에서 자택 대피령을 발동한 주는 뉴욕과 캘리포니아 등이며 지역 주민 1억100만여 명에 달합니다.

한편 미국 내 코로나바이러스 누적 확진자와 사망자는 각각 3만5천 명과 400명을 넘어섰습니다.    

VOA 뉴스

Let’s block ads! (Why?)

Read Previous

뉴저지, 코로나 바이러스 체류 지침 위반자에 대한 단속

Read Next

누군가 널 지켜본다…’n번방의 공포’를 닮은 이 영화의 역주행 – 조선닷컴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