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파트 층간소음 측정방식 손 본다 “층간소음 줄어드나” – 조선닷컴


입력 2020.03.24 08:21









/조선일보 DB
/조선일보 DB

층간 소음을 줄이기 위해 앞으로 정부가 아파트 건물 완공 후 바닥 충격음이 얼마나 차단되는 지 직접 조사할 예정이다.

지금까지는 건설사가 바닥에 설치하는 완충재의 바닥충격음 차단 성능에 대한 인정을 받아놓고 이를 현장에 시공하는 사전 인정제도 방식으로 운영돼왔다.

24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국토부와 한국토지주택공사(LH), 한국건설기술연구원은 바닥충격음 차단성능 확인 제도 개선 방안을 마련 중이다.

작년 5월 감사원 감사에서 건설사들이 완충재 품질 성적서를 조작해 성능 인정서를 발급받는 등 층간소음 성능을 조작한 정황이 드러난 데 따른 것이다. 당시 감사 결과에서는 신축 공동주택의 96%가 실제 현장에서는 중량충격음에 대해 사전 인정 당시보다 저하된 성능을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정부는 앞으로는 아파트가 완공된 후 어느 정도 바닥충격음을 차단할 수 있는지 사후에 성능을 확인하는 방식으로 제도를 개선하기로 한 것이다.

이와 관련해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공동주택 바닥충격음 예측 시스템을 개발 중이다. 다양한 시공 조건을 가정하고 아파트 바닥이 어느 정도의 충격음 차단 성능을 낼 수 있는지 예상하는 시스템이다.

바닥 충격음 차단 성능을 측정하는 방식도 바꾸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현재 7.3㎏의 타이어를 1m 높이로 들어 올렸다 떨어트리는 ‘뱅머신’ 방식에서 2.5㎏의 배구공을 떨어트리는 ‘임팩트볼’ 방식으로 변경할 수 있다. 임팩트볼 방식이 층간소음 민원중 다수를 차지하는 아이들이 ‘콩콩’ 뛰는 소리와 비슷하다는 지적에 따른 것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오는 6월까지 층간소음 문제를 근본적으로 해결하기 위한 방안을 마련해 발표할 예정”이라며 “측정방식 변경과 관련해 관계기관과 논의를 하고 주택법 시행령 등 관계법령을 개정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업계에서는 제도 개선과 평가 기준 등이 완료되는 내년 이후 시공되는 아파트에는 좀더 강화된 층간소음 차단 성능 평가 방식이 적용돼 소음 민원이 줄어들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Read Previous

유럽 확진자 17만 명 넘어…메르켈 총리 자가 격리

Read Next

그들이하는 말 : Eagles는 Yannick Ngakoue가 Philly 팬들을 계속 괴롭 히면서 이미 무료 대행사 수상자입니다.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