점점 이상해지고 있다…6개월 딸에게 레몬 먹인 샤카 – 조선닷컴


입력 2020.03.22 12:01









사진=틱톡 캡쳐
사진=틱톡 캡쳐

[스포츠조선 윤진만 기자]코로나19 여파로 자가격리 중인 축구스타들이 집에서 할 수 있는 새로운 재밋거리를 찾고 있다. 리버풀 미드필더 제임스 밀너는 잔디깎기를 연구 중이고, 같은 팀 공격수 알렉스 옥슬레이드-체임벌린은 걸그룹 여자친구와 함께 최신 유행 댄스 삼매경에 빠졌다.








사진=틱톡 캡쳐
사진=틱톡 캡쳐

아스널 미드필더 그라니트 샤카는 딸과 유쾌한(?) 시간을 보내고 있다. 최근 숏 비디오 플랫폼 ‘틱톡’에 영상 하나를 공유했다. 아내 레오니타가 없는 틈을 노려 6개월 된 딸에게 레몬을 먹인 것. 뭔지도 모르고 태어나 처음으로 ‘신세계’를 경험한 딸은 당연히도 화들짝 놀랐다. 얼굴을 찌푸린 뒤 울상을 지었다. 이 짓궂은 아빠는 재미있다며 웃고 있다. ‘데일리 스타’에 따르면 영상을 접한 팬들은 “웃긴데! 갓난아가를 가진 부모들이 할 수 있는 장난 중 최고로 재밌는 것 중 하나” “내 아들에게 초콜릿 아이스크림을 처음 맛보여줬을 때 짐승으로 변하더라” “딸 입장에선 아빠의 플레이를 보는 게 더 재미있을 듯” 등의 반응을 보였다. 샤카는 2006년 약혼한 레오니타와 2017년 7월 결혼해 지난해 10월 딸 아야나 샤카를 낳았다.








◇리버풀 선수들은 지금 이러고 있다. 출처=제임스 밀너 SNS
◇리버풀 선수들은 지금 이러고 있다. 출처=제임스 밀너 SNS

그는 아야나가 태어난 달에 열린 크리스털 팰리스전에서 아스널 홈팬을 향해 욕설을 하고 주장 완장을 집어 던졌다. 주장직 박탈로 이어진 그런 행동을 한 이유에 대해 “지난 몇 달간 팬들은 경기장과 SNS에서 ‘너의 다리를 부러뜨리겠다’ ‘네 아내를 죽이겠다’ ‘네 딸이 암에 걸렸으면 좋겠다’ 등의 협박을 했다”고 설명했다.








◇리버풀 선수들은 지금 이러고 있다2. 출처=페리 에드워즈 SNS 캡처
◇리버풀 선수들은 지금 이러고 있다2. 출처=페리 에드워즈 SNS 캡처

샤카는 지난해 12월 우나이 에메리에서 미켈 아르테타로 감독이 교체된 이후 다시 출전기회를 잡기 시작했다. 코로나19로 시즌이 일시중단되기 전인 웨스트햄 유나이티드(1대0 아스널 승)전에서 풀타임 뛰었다.

2019~2020시즌 프리미어리그는 29라운드까지 진행된 상태에서 4월 30일까지 연기됐다. 아스널은 9승 13무 6패 승점 40점으로 9위에 랭크했다. 스위스 출신 샤카는 바젤, 보루시아 묀헨글라트바흐를 거쳐 2016년부터 아스널에서 뛴다.

윤진만 기자 yoonjinman@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ad Previous

Phil Murphy 주지사는 모든 규모의 모임을 금지하고 주민들을위한 "집에서 주문"을 발행합니다

Read Next

필라지역과 몽고메리 지역에 코로나19 드라이브 스루 검사장 개장했다. COVID-19 testing site opens at Philadelphia and Montgomery County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