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뉴욕-캘리포니아 전주민 '자택격리령'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미국 내 가장 많은 확진자가 나온 뉴욕 주와 캘리포니아 주가 모든 주민들에게 자택격리 명령을 내렸습니다.

개빈 뉴섬 캘리포니아 주지사는 19일 캘리포니아 주 4천만 명 전체에게 외출을 자제하고 집에 머물라고 촉구했습니다. 주 정부가 주민에 대해 이런 명령을 내린 것은 미국에서 처음입니다.

앤드류 쿠오모 뉴욕 주지사도 20일 필수 사업체를 제외한 모든 ‘불필요’ 사업체의 직원들에게 집에 머물 것을 명령했습니다. 

이 행정명령은 22일부터 시행에 들어갑니다. 

이에 따라 시장과 주유소, 병원 등은 정상운영됩니다. 다만 외출할 경우 사람 간 간격을 1.8m 이상 유지해야 합니다.

한편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20일 백악관에서 열린 대책 브리핑에서 미 전역 봉쇄령을 생각하고 있진 않다고 밝혔습니다. 다만 멕시코에 대한 여행 제한은 강화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현재 뉴욕 주에서는 약 6만 8천건의 감염사례가 보고됐으며  캘리포니아 주는 약 1천여명에 달했습니다.

VOA 뉴스

Let’s block ads! (Why?)

Read Previous

Philona에서 코로나 바이러스 전염병으로 연기 된 퇴거, 압류 및 유틸리티 차단

Read Next

사우디ㆍ러시아 유가전쟁에 미국 감산ㆍ제재 ’레드 카드’ 들었다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