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혜훈 “유승민 홍준표 다 뺀 이상한 선거…흥행은 누가 이끄나”


유승민(왼쪽)의원과 이혜훈 의원. 뉴시스

유승민(왼쪽)의원과 이혜훈 의원. 뉴시스

미래통합당 서울 동대문을 후보로 공천받은 이혜훈 의원은 20일 “유승민 전 의원,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 등 유명하고 인기 있는 사람들은 다 배제되는 이상한 선거가 되고 있다”고 밝혔다.
 
이 의원은 이날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황교안 대표에게 없는 것을 가진 사람이 유승민 의원이기에 황 대표로선 가장 절실히 필요로 해야 될 사람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황교안 대표는 종로 선거도 이겨야 되고, 총선 전체를 이겨야만 본인의 대권 가도가 순탄해지기 때문에 유승민의 손을 잡아야 한다는 게 필요 조건이다”며 “그래서 통합한 것 아니겠는가”고 강조했다.
 
유승민계인 이 의원은 “유승민은 ‘보수 승리를 위해서 통합하자’며 자신을 온전히 버렸는데 통합당에 유승민의 자리는 없다는 것은 굉장히 애석하다”면서 “이럴 것 같으면, 왜 이런 통합을 했을까. 이건 정상이 아니다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유승민·홍준표·김태호 빠져…선거흥행 누가 이끄나

4.15총선 대구 수성을 무소속 출마를 선언한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18일 오전 첫 일정으로 대구 수성구 두산오거리에서 출근길 시민들을 향해 손을 흔들며 인사하고 있다. 뉴스1

4.15총선 대구 수성을 무소속 출마를 선언한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18일 오전 첫 일정으로 대구 수성구 두산오거리에서 출근길 시민들을 향해 손을 흔들며 인사하고 있다. 뉴스1

  
이 의원은 “유명하고 인기가 있고 인지도가 높은 사람들이 모두 다 동원되는 것이 선거인데 이번에는 다 배제되는 이상한 선거가 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홍준표 전 대표, 김태호 전 지사를 공천에서 탈락시킨 것은 김형오 전 위원장이었고 과연 이것이 황교안 대표의 뜻인지 잘 모르겠지만 어찌 됐건 선거에 앞장서야 될 사람들이 다 사라졌다”면서 “그래서 누가 표를 얻을 건지 굉장히 걱정되는 그런 선거”라고 말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Read Previous

트럼프 대통령, 전략비축유 7천700만 배럴 매입 지시

Read Next

필라델피아 공무원들은 COVID-19 제한 기간 동안 '대피소'의 의미를 분명히했다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