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신종 코로나' 확진자 1만4천명, 205명 사망


미국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COVID-19) 누적 확진자가 1만4천 명을 넘어섰습니다. 

미국 존스 홉킨스대학에 따르면 오늘(20일) 현재 1만4천여 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고, 이 중 205명이 숨졌습니다. 

특히 하루 만에 4천 명 이상이 추가로 감염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이런 가운데 미국 캘리포니아주는 모든 주민에 대해 자택격리 명령을 내렸습니다. 

개빈 뉴섬 캘리포니아 주지사는 어제(19일) 기자회견에서 캘리포니아주 4천만 명 전체를 대상으로 집에 머물 것을 촉구했습니다. 주 정부가 모든 주민에 대해 이런 명령을 내린 것은 미국에서 처음입니다. 

그러나 필수 생활 시설로 분류된 마트와 주유소, 병원 등은 정상운영됩니다. 다만 외출할 경우 사람 간 간격을 1.8m 이상 유지해야 합니다. 

한편 미 국무부는 어제 여행경보를 최고 등급인 4단계로 올리고, 미국인들이 모든 해외여행을 피할 것을 권고했습니다.

VOA 뉴스

Let’s block ads! (Why?)

Read Previous

SEIU에 따르면, 코로나 바이러스 발생으로 인해 수백 명의 노동 조합 직원이 필라델피아 국제 공항에 갔다고한다.

Read Next

[종합]’편스토랑’ 분식 메뉴개발, 이정현 ‘봉준호 애정 튀김집’ 공개→이유리 피자 도전기 – 조선닷컴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