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한국당 접수한 원유철 “공천위 새로 구성”… 비례 전면 재조정 가능성 – 조선닷컴


입력 2020.03.20 11:49
| 수정 2020.03.20 11:51


미래한국당, 의원총회서 원유철 새 당대표 추대
‘공병호 공천위’ 해체하고 새 공천위 구성키로








미래한국당 원유철 신임 당 대표가 20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미래한국당 당사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연합뉴스
미래한국당 원유철 신임 당 대표가 20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미래한국당 당사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연합뉴스

미래한국당이 20일 한선교 전 대표 사퇴로 공석이 된 새 당대표에 원유철 의원을 추대했다. 원 대표는 공천관리위원회를 새로 구성하겠다고 했다. 한 전 대표와 공병호 공천위원장이 주도한 비례대표 공천을 원점 재검토할 것으로 보인다. 원 대표는 전날 미래통합당을 탈당해 곧바로 미래한국당에 입당했다.

이날 의원총회에서 당 대표에 추대된 원 대표는 기자간담회에서 “이르면 오늘 중 공천관리위원회를 새로 구성해 비례대표 공천 작업을 마무리하겠다”고 했다. 그는 공천 재조정 여부에 대해 “비례대표 추천 명단을 면밀하게 검토할 것”이라고 했다.

이에 따라 한 전 대표와 공 위원장이 주도한 미래한국당의 4⋅15 총선 비례대표 후보자 46명의 순번이 전면 재조정할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원 대표는 이날 당선 안정권(20번) 순번이 조정될 가능성에 대해 “새로 구성되는 공천위에서 심도있는 논의를 할 것”이라고 했다.

원 대표는 미래통합당과 미래한국당의 공천 갈등 문제와 관련해 “단계를 밟아 성장하는 길에 피할수 없는 시행착오였다”며 “문재인 정권에 대항해 더 큰 승리의 길 가기위한 통과 의례 불과할 뿐 결코 장애물이 될 수 없다”고 했다. 이어 “더 이상의 시행착오가 있어서는 안되는 만큼 신속하게 미한당의 혼란을 수습하고 체제를 정비하겠다”고 했다.

미래한국당은 이날 원 대표와 함께 전날 통합당을 탈당해 입당한 정갑윤 의원을 당 상임고문에 임명했다. 당 정책위의장은 김기선 의원, 최고위원에는 정운천·장석춘 의원, 사무총장엔 염동열 의원을 임명했다. 정 의원을 제외한 나머지 의원들은 모두 한 전 대표 사퇴 이후 통합당에서 미래한국당으로 건너온 4월 총선 불출마 의원들이다.

Read Previous

트럼프 대통령 “코로나 감염에 말라리아 치료제 사용”

Read Next

Retro Observations : 2001 년 게임 3 NBA 결승전을 잊어 버렸습니다. Sixers 역사의 순간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