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신종 코로나' 환자 9천 명 넘어…하루 새 2천 800여 명 급증


미국에서 하루 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COVID-19) 전체 환자 수가 9천명을 넘어섰습니다. 

미국 존스 홉킨스대학에 따르면 오늘(19일) 현재 전체 환자 수는 9천 명을 넘었고, 이 중 150명이 숨졌습니다. 

특히 하루 새 2천800명 이상이 바이러스에 감염됐습니다.   

감염자가 나온 지역도 미국 50개 주와 수도 워싱턴 D.C. 등 미 전역으로 확대됐습니다. 

50개 주 가운데 지금까지 뉴욕에서 가장 많은 감염자가 나왔으며 워싱턴주에서 가장 많은 사망자가 확인됐습니다. 

미 상원은 어제(18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사태에 따른 유급휴가와 실업자 혜택을 확장하는 긴급 예산안을 통과시켰습니다. 

앞서 백악관은 1조 달러 규모의 경기부양책을 상원에 제출했습니다. 백악관은 이 중 약 5천억 달러가 납세자에게 수표 형태로 지급되고, 500억 달러는 항공업계에 지급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한편 미 의회에서 마리오 디아스벌라트와 벤 맥애덤스 등 2명의 연방 하원의원이 처음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VOA 뉴스

Gookhan Yoon
Senior Editor, Korean Service
Voice of America
202-382-5322
gyoon@voanews.com

Let’s block ads! (Why?)

Read Previous

경찰은 주 COVID-19 제한을 초과하는 출석으로 두 개의 뉴저지 결혼식을 분할합니다.

Read Next

[종합]”짜증 확 난다!”…’맛남의 광장’ 백종원도 감탄한 양세형 표 ‘파빵 (ft.송가인)’ – 조선닷컴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