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다사2’ 이지안 “주위 반대에도 의리로 결혼, 아파도 행복한 척 했다” 눈물 고백 – 조선닷컴


입력 2020.03.18 23:34











[스포츠조선닷컴 정유나 기자] ‘우다사2’ 이지안이 속마음을 털어놓으며 눈물을 보였다.

18일 방송된 MBN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2’에서는 ‘돌싱녀’ 유혜정, 이지안, 정수연, 박은혜, 김경란이 출연해 솔직한 이야기를 털어놨다.

이날 ‘우다사 시스터스’와 진솔한 이야기를 나누던 이지안은 평소 남들의 힘든 이야기는 잘 들어주는 성격이지만, 자신의 고민이나 아픔은 이야기하지 못하는 편이라고 털어놨다. 그는 “사람들은 (날) 차갑고 도도하게 보지만, 사실 사람을 너무 좋아하고 의리를 중시하는 편”이라며 “한번 사귀면 이 사람과 끝까지 가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지안은 “심지어 결혼도 주위의 반대가 있었지만, 의리 때문에 선택했다”고 털어놨다. 이어 그는 “부모님이 반대했던 결혼을 하다보니까 속상하고 슬픈일이 있어도 가족한테 말할 수 없더라. 내가 선택한거라 내가 책임을 져야하기 때문에 항상 행복한 척 했다. 엄마가 속상해 하는게 싫어서 항상 강한 사람인 척 했다. 내가 아픈걸 티내면 가족들이 더 힘들 것 같았다. 집에도 아무도 못오게 하고 혼자만 지냈다”고 그간의 아픔을 고백하며 눈물을 쏟았다.

jyn2011@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ad Previous

므누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미 실업률 20% 될 수도"

Read Next

필라델피아에서 집을 살 때 수천 명을 구하는 방법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