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단 스태프가 말하는 클롭 감독 ‘멋진 미치광이’ – 조선닷컴


입력 2020.03.18 21:19









사진=REUTERS-X01988 연합뉴스
사진=REUTERS-X01988 연합뉴스

[스포츠조선 김가을 기자]”위르겐 클롭 감독은 ‘멋진 미치광이’다.”

클롭 리버풀 감독과 함께 일하는 것은 어떤 기분일까. 도르트문트에서 물리 치료사로 활약했던 프랭크 졸너가 증언했다.

축구 전문 매체 골닷컴은 18일(한국시각) ‘프랭크는 클롭 감독이 어떤 사람인지 전했다. 프랭크는 1992년부터 2009년까지 도르트문트에서 일했다. 그는 도르트문트에서 많은 감독을 경험했다’고 보도했다.

클롭 감독은 2008년부터 2015년까지 도르트문트를 이끌었다. 함께 일했던 프랭크는 클롭을 ‘멋진 미치광이’라고 표현했다.

프랭크는 “클롭 감독을 보면서 ‘훌륭한 사람’이라고 생각하는 날이 정말 많았다”고 입을 뗐다. 그는 “야쿱 브와쉬치코프스키가 폴란드 대표팀에 다녀오던 때였다. 당시 브와쉬치코프스키는 근육 부상으로 훈련에 참가할 수 없는 상황이었다. 나와 브와쉬치코프스키는 클롭에게 가서 상황을 전달했다. 클롭은 순간적으로 당황했다. 내가 ‘담배 한 대 피우면서 진정하라’고 말했다. 클롭은 누군가를 대할 때 자신의 태도가 지나쳤다고 생각하면 사과할 수 있는 배짱이 있다”고 말했다.

한편, 클롭 감독은 도르트문트에서 리버풀로 둥지를 옮겨 신화를 이어가고 있다. 그는 리버풀을 이끌고 2018~2019시즌 유럽챔피언스리그 우승을 달성했다. 올 시즌에는 EPL 압도적 1위를 질주하고 있다.

김가을 기자 epi17@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ad Previous

필라델피아 이글스 2020 깊이 차트

Read Next

“공권력 통한 신천지 해산ㆍ이만희 구속만이 답입니다”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