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재무장관 "2주안에 코로나 부양 지원금 개인지급 추진"

U.S. President Donald Trump and Treasury Secretary Steven Mnuchin answer questions during the Trump administration?s daily coronavirus briefing at the White House in Washington, U.S., March 17, 2020. REUTERS/Jonathan Ernst

 

트럼프 행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한 경제난 극복을 위해 앞으로 2주 안에 미국인들에게 수표를 보내는 방안을 고려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스티븐 므누신 미 재무장관은 17일 백악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이 일을 지시했다고 말했습니다.

미 언론에 따르면 므누신 재무장관은 약 2천500억 달러 규모의 자금이 수표형태로 미국인들에게 지급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필요하다면 몇 주 뒤 두 번째 지원도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한편 미국 뉴욕 주식시장이 17일 바닥을 치고 급반등세를 보였습니다.

뉴욕증시는 이날 연방정부가 대규모 경기 부양책을 준비하고 있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가파른 반등세으로 돌아섰습니다.

VOA 뉴스

Let’s block ads! (Why?)

Read Previous

코로나 불안 속, 봄노회 정기회 ‘시작’

Read Next

[4·15 핫!플] 靑출신 윤영찬 vs 터줏대감 신상진… “15년 정체 극복” “文 대리인 심판” – 조선닷컴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