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조선] 백수련 회한의 인생사 – 조선닷컴


입력 2020.03.18 03:53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 밤 10시

TV조선은 18일 밤 10시 ‘인생다큐 마이웨이’를 방송한다. 개성 강한 연기를 선보이며 ‘대체 불가 배우’로 사랑받아온 백수련이 회한의 인생사를 고백한다.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

백수련은 고등학생 시절 오페라 공연을 보고 배우 꿈을 키웠다. 연극부를 거쳐 국립극단에서 꿈을 이뤘지만, 연극만 바라보기에 너무 배고픈 현실. MBC에 성우 1기로 입사한다. 배우 나문희와 김영옥, 최선자 등이 동기. 이후 조금씩 활동 영역을 넓혀가던 그녀는 드라마 ‘대추나무 사랑 걸렸네’와 영화 ‘아저씨’ ‘김복남 살인 사건의 전말’ 등에서 개성 있는 연기로 강한 인상을 남겼다. 그녀는 지난 2018년 생을 마감한 배우 고(故) 김인태의 아내. 남편이 11년간 전립선암과 스트레스성 파킨슨병으로 투병하면서 가정에는 큰 어려움이 닥쳤다. 사업 실패와 빚 보증으로 억대 빚까지 떠안았다. 이날 방송에서 백수련은 기댈 곳 없던 시절에 큰 힘이 되어준 동료들을 찾는다. 성우 때부터 동료로 함께한 최선자와 드라마 ‘대추나무 사랑 걸렸네’에 함께 출연했던 배우 이경표를 만나 이야기꽃을 피운다.

Read Previous

"美, 한국 되고 싶지만 이탈리아 될 우려" 보건당국자 고백

Read Next

예장통합, 코로나19 관련 평신도 간담회 열어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