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 4명 또 양성… 유럽서 입국한 내외국인 확진자 총 22명 – 조선닷컴


입력 2020.03.17 03:30

[코로나 확산]
유럽전역으로 특별입국절차 확대

방역 당국은 “14~15일 양일간 인천국제공항에서 실시된 특별입국절차에서 유럽에서 입국한 우리 국민 4명이 우한 코로나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16일 밝혔다. 공항 검역에서 코로나 감염자가 나온 건 1월 20일 국내 첫 코로나 확진자(35세 중국인 여성) 이후 처음이다. 유럽에서 국내로 입국한 사람 중 확진 판정을 받은 사람은 22명에 달한다.


이미지 크게보기
자가진단앱은 어떻게 설치해요? – 유럽 전역으로 특별입국절차가 확대된 16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제1터미널 특별입국장에서 유럽에서 입국한 내·외국인들이 특별입국절차를 밟고 있다. 이들은 개인별로 체온 측정을 하고 건강 상태 질문지를 작성한 후에 국내에 수신 가능한 연락처를 확인받고 입국했다. /남강호 기자

정부는 지난 15일부터 유럽 5국(프랑스·독일·스페인·영국·네덜란드)에 대한 특별입국절차를 적용한 데 이어 16일 0시부터 대상 국가를 유럽 전역으로 확대했다. 입국자를 대상으로 일대일 면담과 체온 측정 등을 하는 특별입국절차는 그동안 중국·홍콩·마카오·일본·이탈리아·이란을 통한 입국자만 대상이었다. 이날 양성 판정을 받은 4명은 스페인, 영국, 프랑스, 체코에서 입국했다.

기존 공항 방역에 허점이 많았다는 지적도 나왔다. 앞서 검역을 무사 통과해 국내에서 확진된 입국자는 약 50명이다. 지난 9~10일 인천공항으로 입국한 프랑스인(22·여)과 폴란드인(36·남)도 12~13일 서울에서 확진 판정을 받았다. 지난달 28일에는 강릉 가톨릭관동대의 중국인 유학생이 무증상으로 인천공항 검역을 통과한 뒤 국내에서 확진 판정을 받기도 했다.

정부는 특별입국절차를 미국과 동남아 국가를 거쳐 모든 입국자에게 확대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하지만 지난 13일까지 특별입국절차로 격리된 입국자는 2명, 입국이 거부된 사람은 1명에 불과하다. 경증이거나 잠복기인 감염자를 가려낼 수 없고, 입국자의 자발적 협조가 없으면 감시 효과가 떨어진다는 한계도 여전하다.

Read Previous

필라시에서 지정한 필수적인 비지니스 명단City of Philadelphia designates the following businesses as essential

Read Next

트로트든 성악이든… 최백호 같은 ‘낭만 歌客’ 되겠다 – 조선닷컴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