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격! 21세 스페인 클럽 코치 코로나19로 입원 후 사망 – 조선닷컴


입력 2020.03.17 00:03









스페인 젊은 코치 프란시스코 가르시아 코로나로 입원했다가 사망   캡처=아틀레티코 포르타다 알타 구단 sns
스페인 젊은 코치 프란시스코 가르시아 코로나로 입원했다가 사망 캡처=아틀레티코 포르타다 알타 구단 sns

[스포츠조선 노주환 기자]스페인을 너머 유럽 축구가 큰 충격에 빠졌다. 21세의 전도유망한 코치가 코로나19로 입원했다가 사망했다.

불행하게 세상을 떠난 주인공은 스페인 말라가 연고 아틀레티코 포르타다 알타에서 2016년부터 유소년팀을 이끌었던 프란시스코 가르시아 코치다.

그는 최근 코로나19 증세가 심해 병원에 입원했고 정밀 진단 결과 백혈병 진단을 받았다.

스페인과 유럽은 매우 젊은 지도자의 죽음으로 충격에 빠졌다. 스페인에선 현재 코로나19로 인한 사망자가가 약 300명에 육박하고 있다. 가르시아는 말라가 지역에서 코로나19로 인한 5번째 사망자이다. 그러나 이렇게 젊은 사람이 사망한 건 매우 이례적이다. 대개 70~80세 노령층에서 사망했었다.

현재 스페인 등 유럽 빅5리그는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리그가 잠정 중단된 상태다.

구단 회장 페페 부에노는 성명서를 통해 “프란시스코는 매우 위대한 청년이었다. 유능한 코치였다. 우리는 너무 큰 충격을 받았다. 병원에서 지난 주말 일요일 저녁에 전화가 왔다. 그의 상태가 안정적이라고 했다. 그런데 한 시간 뒤 그만~”이라고 말했다. 또 그는 “코로나바이러스가 나쁜 병(백혈병)과 함께 온 것이다. 나는 이런 일이 일어난 걸 믿기 어렵다. 가족과 친구들에게 깊은 위로를 전한다. 우리는 그를 잊지 않을 것이다. 편히 쉬게나”라고 말했다.

노주환 기자 nogoon@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ad Previous

이글스, DT Hassan Ridgeway와 1 년 계약 체결

Read Next

필라델피아 기반 비영리 단체, 'OnUp Innovators Season 2'출시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