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우새’ 은지원 “과거 김종국에 불려가서 죽을뻔 했다” 폭로 – 조선닷컴


입력 2020.03.15 21:32











[스포츠조선닷컴 이지현 기자] 젝스키스 은지원이 김종국과의 에피소드를 밝혔다.

15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젝스키스 은지원이 스페셜 MC로 출연해 솔직한 입담과 엉뚱미를 뽐냈다.

이날 은지원이 스튜디오에 등장하자 MC들과 어머니들은 “‘미우새’ 아들로 가장 잘 어울리는 대표적인 사람이다~!” 라며 격한 환영을 보냈다.

은지원은 “종국이 형한테 죽을 뻔 한 적 있다”고 깜짝 폭로해 김종국 어머니를 당황시켰다. 그는 “터보와 젝스키스가 같은 대기실을 쓰던 시절이다. 종국이 형이 불러서 ‘뭐지’라고 불려갔다가 죽을 뻔 했다”고 이야기했고, 김종국의 어머니는 “종국이가 예의를 중요하게 생각한다”며 웃음지었다.

이어 은지원은 “이후로 유일하게 멤버들 중 종국이 형과 친하게 지내고 있다”고 덧붙였다.

olzllovely@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ad Previous

학생들을 참여시키고 노동자를 가능하게하는 데 필요한 랩 어라운드 서비스

Read Next

코로나 치료현장 뛰어든 ‘새내기 간호사 이희승’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