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명진 목사 “마트 안 가면 죽는다고? 예배는 더 중요” : 목회/신학 : 종교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이재명 경기도

▲얼마 전 이재명 지사(가운데)를 만났던 고명진 목사(오른쪽). ⓒ크투 DB

수원중앙침례교회 담임 고명진 목사가 예배에 대한 제재 시도들에 대해 강하게 비판했다.

고 목사는 “성경은 재앙을 수없이 예언하며, 하나님 앞에 부르짖으면 치유하시리라고 약속한다. 우리는 그 약속을 굳게 믿는다”며 “생명을 무릅쓰고 교회 나온 분들 대단한다. 오직 우리 의지할 분은 하나님”이라고 했다.

그는 “코로나19가 신천지 때문에 전파된 일은 있지만 교회 안에서 발생한 일은 거의 없다”며 “그런데 정부 등에서 마치 교회가 (감염 확산의) 원인인 양 예배 드리지 말라느니 별 거지 같은 이야기를 한다”고 밝혔다.

얼마 전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종교집회 전면금지 행정명령’ 검토를 거론했던 데 대해, 경기도 목회자들을 대표해 이 지사에게 항의의 뜻을 전했었다. 그는 “도지사를 만났을 때 마트, 대중교통, 약국 앞에 얼마나 사람들이 많은데 왜 교회에 대해서만 그러느냐고 했다”며 “마트는 안 가면 죽기 때문이라고 하기에, 예수 믿는 사람들은 마트 예배드리는 것을 더 중요하게 생각한다는 점을 이해해 달라고 했다”고 말했다.

그는 “예배당 안에서 꼭 서로 2m씩 띄워 앉으라고 하는데, (도지사와 만났을 때는) 그 이야기가 나오지도 않았다”며 “같은 차에 붙어서 타고 와서 교회 안에서만 2m씩 띄워 앉는 것이 뭐하는 짓인가? 여기가 오염 지역인가? 가장 방역 잘하고 위생 수칙도 철저히 지키고 있다”고 했다.

고 목사는 “욥이 겪은 것은 코로나보다 더 고통스러운 고난이었다. 그는 이성적·세상적 시각으로는 분명 실패자였다”며 “그러나 극심한 고난 가운데 하나님께서 나의 길을 아신다는 한 가지를 붙들었다”고 강조했다.

그는 “하나님께서 대한민국을 굽어 살피신다”며 “죄송하지만 정치, 경제, 과학 너무 믿지 말라. 우리가 믿어야 할 대상은 하나님 뿐이다. 세상이 터부시할지라도 하나님을 경외하고 신뢰하는 우리, 하나님께서 감싸주시는 우리야말로 진정 승리자”라고 역설했다.

그는 이러한 대재앙 앞에 인간이 너무나 무력하다는 점을 지적하기도 했다. 그는 “누군가의 말처럼 한 번도 경험 못한 세상에 살고 있다. 3개월 전 코로나19가 펜데믹이 될 줄 그 누구도 생각 못했다. 인간의 힘으로 최선을 다하지만 만만치 않다”고 했다.

그는 “한 달 전 큰소리치던 안전한 나라, 세계 어디든 갈 수 있던 대한민국 여권이 이렇게 되어버렸다”며 “나도 어느 순간 어디에서 어떻게 걸릴지 알 수 없는 상황”이라고 했다. 또 강제 규제도 하기 전에 교회들이 스스로 예배 형식을 바꾸는 현실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이러한 때에 사람들은 인과응보, 운명의 법칙, 인생 비관론 등으로 문제를 바라보지만, 신앙인들은 욥을 통해 우리가 어떤 태도로 문제를 받아들여야 하는가를 봐야 한다”고 했다.

Read Previous

LG 임찬규 연습경기 부진 어떻게 봐야하나, 개막 연기가 변수?[SC이슈] – 조선닷컴

Read Next

[한 컷 세계여행] 오금 저리는 절벽 끝 인증샷, 실은 비밀이 숨어 있다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