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곧 대규모 '신종 코로나' 진단검사 실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13일 미국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COVID-19) 검사가 대규모로 실시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자신의 트위터에 “이제 변화가 일어났으며 조만간 아주 큰 규모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검사가 이루어질 것”이라며 모든 것이 다 준비됐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수십 년간 검사 체계를 들여다보고 연구했지만, 아무것도 하지 않았다. CDC는 대규모 팬데믹에 대해 (대응이) 항상 부적절하고 느렸으며 아무 일도 일어나지 않기만을 바랬다”고 비난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전임 바락 오바마 대통령의 신종인플루엔자(H1N1)에 대한 대응은 완전한 재앙 수준이었다고 말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이 국가비상사태를 선포하는 데 6개월이 걸렸으며 1만2천 명의 미국인을 사망하게 한 신종 인플루엔자에 대한 경보를 즉시 발령했어야 했다고 덧붙였습니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대해 어떻게 대규모 진단검사를 할 것인지에 대한 구체적인 내용은 밝히지 않았습니다. 

VOA 뉴스

Let’s block ads! (Why?)



Read Previous

트럼프 대통령 “코로나 대응 국가비상사태 선포”

Read Next

[정치언박싱]’친문 실세’ 최재성 “배현진보다 눈에 잘 띄는 내 얼굴”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