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원량 동료 의사 폭로 삭제되자···中 ‘수수께끼 암호문’ 퍼진다


중국 우한시 중심의원 안과의사 리원량은 지난해 말 신종 코로나 사태를 최초 폭로했으나 경찰로부터 훈계를 듣고 풀려났다. 이후 그 자신이 신종 코로나에 감염돼 임신한 아내와 아들을 두고 2월 7일 34세의 나이로 사망했다. [중국 웨이보 캡처]

중국 우한시 중심의원 안과의사 리원량은 지난해 말 신종 코로나 사태를 최초 폭로했으나 경찰로부터 훈계를 듣고 풀려났다. 이후 그 자신이 신종 코로나에 감염돼 임신한 아내와 아들을 두고 2월 7일 34세의 나이로 사망했다. [중국 웨이보 캡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에 의한 중국 대륙의 사망자가 11일 자정 현재 3169명을 기록했다.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는 12일 발표에서 11일 하루 11명이 숨졌다고 밝혔다.

리원량 동료 의사인 아이펀 주임
최근 잡지 ‘인물’과의 인터뷰에서
사태 초기 우한시 은폐 사실 폭로
당국이 인터넷서 해당 글 삭제
분노한 네티즌, 각종 부호 동원해
인터뷰 주요 내용 전파하며 저항

 
3169명의 사망자 모두 안타까운 사연이 많다. “자식으로 부모에 효를 다했고 아비로서 아들에게 책임을 다했으며 남편으로서 아내를 사랑했고 사람으로서 성실을 다했지만, 몸을 누일 병상을 못 찾고 끝내 작별을 고한다.” 영화인 창카이(常凱)가 남긴 먹먹한 말이다.
 

중국 우한의 영화인 창카이는 신종 코로나에 감염됐으나 병든 몸을 누일 병상 하나를 찾지 못하고 떠난다는 글을 남겨 중국인의 심금을 울렸다. [중국 바이두 캡처]

중국 우한의 영화인 창카이는 신종 코로나에 감염됐으나 병든 몸을 누일 병상 하나를 찾지 못하고 떠난다는 글을 남겨 중국인의 심금을 울렸다. [중국 바이두 캡처]

 
그런가 하면 신종 코로나 사태를 최초 폭로했지만, 경찰의 훈계를 받아야 했고 마침내 자신마저 감염돼 임신한 아내와 아들을 두고 34세의 젊은 나이로 눈을 감아야 했던 의사 리원량(李文亮) 스토리는 중국과  전 세계를 울렸다.
중국 당국은 리원량의 사후 한 달이 다 돼가던 지난 5일 그에게 ‘방역 모범 인물’이라는 칭호를 부여했다. 다시는 그와 같은 비극이 되풀이되지 않기를 다짐하자는 뜻을 담은 것이었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10일 우한 둥후신청의 아파트 단지를 찾아 봉쇄 생활을 하고 있는 주민 위로에 나섰다. 그러나 우한 시민의 마음이 얼마나 풀렸는지는 미지수다. [중국 신화망 캡처]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10일 우한 둥후신청의 아파트 단지를 찾아 봉쇄 생활을 하고 있는 주민 위로에 나섰다. 그러나 우한 시민의 마음이 얼마나 풀렸는지는 미지수다. [중국 신화망 캡처]

 
그러나 이같은 내부 고발의 정신은 리원량을 모범 인물로 치켜세운 지 일주일도 안 돼 송두리째 무너져 내리는 모양새다. 지난 11일 중국 인터넷을 뜨겁게 달군 알쏭달쏭 각종 부호가 전혀 변하지 않는 중국 당국의 병폐를 고스란히 드러내고 있다.
 
중국 대중의 정서에 민감하게 반응하는 환구시보(環球時報)의 총편집 후시진(胡錫進)은 11일 저녁 “오늘 인터넷에서 삭제된 ‘호루라기를 부는 사람’ 문장 대신에 등장한 각종 판본을 나는 이렇게 생각한다”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리원량의 우한시 중심의원 동료 의사인 아이펀 응급실 주임은 최근 잡지 '인물'과 인터뷰를 갖고 신종 코로나 사태 초기 시당국의 늑장 대응을 폭로했다. 그러나 인터뷰 내용은 중국 당국에 의해 인터넷에서 지워졌다. [중국 바이두 캡처]

리원량의 우한시 중심의원 동료 의사인 아이펀 응급실 주임은 최근 잡지 ‘인물’과 인터뷰를 갖고 신종 코로나 사태 초기 시당국의 늑장 대응을 폭로했다. 그러나 인터뷰 내용은 중국 당국에 의해 인터넷에서 지워졌다. [중국 바이두 캡처]

 
삭제된 문장은 뭔가. 리원량의 동료 의사인 아이펀(艾芬) 우한시 중심병원 응급실 주임이 중국 잡지 ‘인물(人物)’과 가진 인터뷰다. 주요 내용은 우한시 위생건강위원회가 정보 공개를 금지하는 지시를 내려 방역의 골든타임을 놓쳤다는 것이다.
 
아이 주임은 병원 기율위원회로부터 ‘소문을 유포했다’는 질책도 받았다고 밝혔다. “마치 내가 우한의 발전을 망치기라도 한 것처럼 비판을 받았다”며 “절망적이었다”고 토로했다. 사태 초기 은폐와 기만으로 일관한 시 당국의 처사를 비난한 것이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10일 우한을 전격 방문해 신종 코로나와의 싸움 일선에 서 있는 이들과 이야기를 나누며 격려하고 있다. [중국 신화망 캡처]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10일 우한을 전격 방문해 신종 코로나와의 싸움 일선에 서 있는 이들과 이야기를 나누며 격려하고 있다. [중국 신화망 캡처]

 
이같은 내용은 이젠 어느 정도 다 알려진 이야기다. 그런데도 중국 당국은 이 같은 인터뷰가 언론에 나가는 걸 막기 위해 ‘인물’ 잡지의 위챗(중국판 카카오톡) 계정에 오른 이 글을 삭제하는 행태를 보였다.
 
현재 중국의 검색 엔진 바이두(百度)를 통해선 이 글을 전혀 찾을 수 없다. 중국 당국의 고질적인 언론 검열이 이뤄진 까닭이다. 리원량 사후 하나도 변한 게 없는 중국의 현실이다.
 

중국 당국이 리원량의 동료 의사인 아이펀의 인터뷰 내용을 인터넷에서 지우자 분노한 중국 네티즌이 각종 부호를 동원해 지워진 내용을 전파하고 있다. [중국 환구망 캡처]

중국 당국이 리원량의 동료 의사인 아이펀의 인터뷰 내용을 인터넷에서 지우자 분노한 중국 네티즌이 각종 부호를 동원해 지워진 내용을 전파하고 있다. [중국 환구망 캡처]

 
그런데 삭제 조치 이후 인터넷엔 인터뷰 내용을 담은 각종 부호가 뜨기 시작했다는 게 후시진의 이야기다. 그가 소개한 몇 가지 중 첫 번째엔 숫자와 각종 문양, 한자가 뒤섞여 있다. 중국 네티즌이 아이펀의 인터뷰 내용을 전파하기 위해 고안한 암호에 해당한다.
 
수수께끼 같은 암호의 내용은 대략 “2019년 12월 30일 아이펀은 원인불명 폐렴 환자의 바이러스 검사보고서를 받았는데 ‘SARS 코로나바이러스’란 글자가 있었고 이를 사진으로 찍어 전파하다 경찰 훈계를 받은 사람 중엔 동료 등 8명의 의사가 있었다” 등이다.
 

중국 당국이 지운 인터뷰 내용을 중국 네티즌은 한자음을 로마자로 표기한 한어병음(漢語?音)을 이용해 전파하고 있다. [중국 환구망 캡처]

중국 당국이 지운 인터뷰 내용을 중국 네티즌은 한자음을 로마자로 표기한 한어병음(漢語?音)을 이용해 전파하고 있다. [중국 환구망 캡처]

 
인터뷰의 두 번째 판본은 중국어 한자음을 로마자로 표기한 한어병음(漢語拼音)을 이용한 방식이다. 한어 병음을 읽으면 뜻을 알 수 있다. 그런가 하면 컴퓨터의 데이터 표시 방법도 동원했다.
 

중국 당국이 지운 인터뷰 내용을 전파하기 위해 중국 네티즌은 컴퓨터 데이터 표시 방법인 16진법을 이용하고 있기도 하다. [중국 환구망 캡처]

중국 당국이 지운 인터뷰 내용을 전파하기 위해 중국 네티즌은 컴퓨터 데이터 표시 방법인 16진법을 이용하고 있기도 하다. [중국 환구망 캡처]

 
10진법과 달리 0-9와 A-F 조합으로 구성하는 16진법(Hex number system)으로 아이펀의 인터뷰 내용을 담았다고 한다. 또 중국 고대 갑골문(甲骨文)으로 인터뷰 주요 내용을 적은 것도 있다고 후시진은 설명했다.  
 

중국 당국이 인터넷에서 지운 리원량 동료 의사인 아이펀의 주요 인터뷰 내용을 중국 네티즌은 갑골문으로 표시해 전파하고 있기도 하다. [중국 환구망 캡처]

중국 당국이 인터넷에서 지운 리원량 동료 의사인 아이펀의 주요 인터뷰 내용을 중국 네티즌은 갑골문으로 표시해 전파하고 있기도 하다. [중국 환구망 캡처]

 
모든 게 당국의 검열에 맞선 네티즌의 처절한 저항이다. 후시진은 이 같은 네티즌의 몸부림을 “불만 정서를 표출하는 일종의 ‘인터넷 행위 예술’ 아니냐”며 글이 비록 삭제는 돼도 내용은 정책에 반영되는 경우가 많아 완전히 삭제되는 건 아니란 ‘기이한’ 해석을 내놓았다.
  
2003년 사스(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 사태 때 은폐와 기만으로 일관하던 위생부장의 거짓말을 용기 있게 폭로한 이가 장옌융(蔣彦永) 중국 해방군 301 병원 의사였다. 장옌융은 현재 맹활약 중인 중난산(鍾南山) 중국 공정원 원사와 함께 사스 퇴치의 두 영웅이었다.
 

장옌융은 2003년 사스 사태 때 해방군 301 병원 의사로 당시 은폐와 기만으로 일관하던 위생부장의 거짓말을 폭로했다. 이를 계기로 후진타오 정권은 전격적인 사스 대응에 나서게 됐다. [중국 바이두 캡처]

장옌융은 2003년 사스 사태 때 해방군 301 병원 의사로 당시 은폐와 기만으로 일관하던 위생부장의 거짓말을 폭로했다. 이를 계기로 후진타오 정권은 전격적인 사스 대응에 나서게 됐다. [중국 바이두 캡처]

 
그러나 이제 그는 중국 언론에서 지워진 상태다. 리원량 경우를 보면 자연스럽게 떠오르는 인물인 장옌융은 현재 철저하게 잊혔다. 리원량 또한 세계적인 관심이 쏠리니 ‘모범 인물’ 칭호를 부여했지만, 시간이 흐르면 지워질 가능성이 높다. 벌써 리원량 동료 의사의 폭로가 지워지고 있기 때문이다.
  
베이징=유상철 특파원 you.sangchul@joongang.co.kr  
 




Read Previous

백악관 "중국의 코로나 초기 대응 문제"…중 "책임 전가 말아야"

Read Next

보고서 : 코로나 바이러스 발발로 인해 Eagles 코치가 프로 데이에 참석하지 않음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