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의원 “서울시, 신천지 공무원 수는 공개 못하면서…” : 사회 : 종교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미래통합당 이준석 의원.

▲미래통합당 이준석 의원. ⓒ이 의원 페이스북

미래통합당 이준석 의원이 12일 “서울시는 왜 자신들의 신천지 교인 공무원 수는 공개 못하면서 콜센터 내 신천지 교인 수는 공개하는지 논리적으로 말해야 한다”며 박원순 시장을 다시 한 번 비판했다.

그는 “우려 때문이라면 콜센터 직원보다는 서울시 공무원들이 대민접촉할 일이 더 많다”며 “백번양보해서 이제 혹시라도 안타깝게 서울시 공무원 중에 확진자가 생길 경우 공개하셔야 할 것”이라고 했다.

그는 “그게 아니라면 말 그대로 국가적 재난상황에서 시장이 자신이 져야 할 책임을 특정 집단에게 떠넘기려는 시도를 했다고 자인해야 할 것”이라며 “항상 걱정되어서 하는 말이지만, 욱해서 공개하지 마시고, 앞으로 정치적인 목적으로 내로남불하지 마시라는 것”이라고 했다.

Read Previous

강제 노동, 스리랑카 여성의 결혼에 대한 캠든 배심원 문장 뉴저지 여성

Read Next

백악관 "중국의 코로나 초기 대응 문제"…중 "책임 전가 말아야"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