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터트롯' 서버폭주→최종결과 '일주일' 연기…사상 초유의 사태 [종합]


입력 2020.03.13 01:50





[OSEN=김수형 기자] ‘미스터트롯’이 최종회를 펼친 가운데, 서버문제로 사상초유의 결과 연기를 전했다. 

12일인 오늘 방송된 TV 조선 ‘미스터 트롯’ 결승전이 전파를 탔다. 

트롯 대장정의 신화가 시작된 가운데 결승 7인이 발표됐다. 단 한 명의 트롯맨을 뽑기 위해 최우의 결승전이 펼쳐졌다. 7인의 최정예 트롯맨을 발표, 1번은 장민호, 2번은 김희재, 3번 김호중, 4번 정동원, 5번 영탁, 6번 이찬원, 7번 임영웅이 무대 위로 올랐다. 

MC 김성주는 “1번은 작곡가 미션, 2번은 인생곡 미션이 진행될 것, 작곡가 미션은 기존의 곡이 아닌 유명 작곡가들의 곡으로 한다”면서 결승전 총점은 400점이라 고 했다.  마스터 점수 50프로를 포함해, 온라인 대국민 응원 투표 800점으로 20프로를 반영한다. 

본방송 중 문자투표도 진행, 실시간 국민투표는 1200점 만점이라 전했다. 득표율을 따라 실시간 국민 투표는 30프로 반영하며  중복 투표는 불가, 여러명의 트롯맨에게 다중 투표는 가능하다고 덧붙였다.  

국보급 트롯맨을 뽑기 위한 대망의 결승전을 시작했다. 먼저 투표번호 1번인 장민호가 무대 위로 올랐다. 
장민호는 홍정수 작곡가의 ‘역쩐인생’을 선곡했다. 장민호는 EDM을 최초로 도전했다면서 지금껏 보지 못했던 춤실력까지 뽐내며 새로운 매력을 발산했다. 

마스터단들의 점수를 먼저 살펴봤다. 하지만 MC 김성주는 “마스터 총점을 공개하지 않는다”면서 “실시간 국민 투표를 받고 있어 투표 결과에 영향을 줄 수있으므로 마스터 점수는 비공개로 진행, 대신 마스터 줌수 정 최고점과 최저점 공개한다”면서 이름을 공개하지 않았지만 최고점은 95점, 최저 점수 80점이라 전했다. 

다음은 2번 김희재 무대가 이어졌다. 김희재는 김진룡 작곡가의 ‘나는 남자다’를 선곡했다. 김희재는 상남자 포스로 무대 위에 오르더니 카리스마 넘치는 무대를 펼쳤다. 김희재는 과감하면서도 도발적인 안무까지 모두 소화했다. 

김희재의 마스터 최고점수와 최저점수를 발표했다. 김희재는 최고점수 96점과 최저점수 79점을 받았다. 
장민호와 동점으로 박빙의 점수가 나왔다. 

다음은 김호중 무대가 펼쳐졌다. 성악가 출신이지만 노래하는 김호중으로 거듭나기 위해 ‘미스터트롯’에 도전한 출연자이기도 하다.김호중의 윤명선 작곡가의 ‘바람남’이란 곡을 선곡했다. 김호중은 마치 성악가로 돌아간 듯한 폭풍 성량으로 무대를 펼쳤다. 

모두의 기대 속에서 마스터단들의 최고점과 최저점을 발표했다. 김호중은 최고점은 97점, 최저점은 82점으로 김희재와 장민호를 앞서가며 현재까지 1위를 차지했다. 

다음은 트롯 병아리 정동원의 무대가 이어졌다. 이어 김종환 작곡가의 ‘여백’을 선곡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정동원의 무대가 끝난 후 14살 의 감성으로 끌어난 인생의 깊이에 박수 갈채가 이어졌다. 정동원의 마스터단들 최고점수와 최저점수를 발표했다. 각각 97점과 79점을 받았다. 

다음은 기호 5번, 트롯계의 쾌남 영탁이 무대 위로 올랐다. 영탁은 김지환, 알고보니 혼수상태가 작곡한 ‘찐이야’를 선곡했다. 영탁은 탁마에스트로 컨셉으로 리듬을 지배하며 무대를 열었다.  절로 엄지척 춤을 부르는 흥겨운 리듬을 타며 무대를 지배했다. 

마스터단들의 점수를 공개했다. 최고점수는 무려 100점 만점, 최저점수는 81점을 받았다. 특히 백점이라는 놀라운 점수가 모두를 소름끼치게 했다. 

다음은 기호6번 이찬원이 무대 위로 올랐다. 이찬원은 이루 작곡가의 “딱! 풀”이란 곡을 열창했다. 마스터단들의 점수를 살펴봤다. 최고점은 100점, 최저점은 81점으로 영탁과 동점을 받으며 평행이론을 그렸다.  

트롯계의 히어로 임영웅이 강렬한 레드 의상으로 무대 위에 올랐다. 준결승 1위로 결승에 진출한 만큼 강렬한 카리스마를 펼쳤다.  임영웅은 작곡가 박현진의 ‘두 주먹’을 선곡, 지금 껏 보지못했던 감성장인의 반전 댄스무대까지 펼쳐 뜨거운 호응을 얻어냈다.

마스터단들의 점수를 살펴봤다. 임영웅은 마스터단들로부터 최고점과 최저점을 각각 99점과 81점을 받아 모두를 놀라게 했다. 예상을 빗나가 100점을 받지 못한 것. 최고점인 영탁, 이찬원과 1점차가 났다. 

2라운드 인생곡 미션이 이어졌다. 먼저 장민호는 ‘남자라는 이유로’를 선곡했다. 진심이 담긴 무대, 이야기를 하듯 담담하게 남자의 인생을 그려 모두를 뭉클하게 했다. 2라운드 역시 마스터들의 최고점과 최저점만 발표됐다. 장민호가 인생곡 미션에서 판도를 바꿀지 기대 속에서 최고점수는 98점, 최저점수는 88점을 받았다. 

김희재가 2라운드 무대를 준비했다. 김희재는 김수희의 ‘잃어버린 정’을 인생곡으로 선곡했다. 최고의 감성 무대를 펼친 김희재에게 판정단들은 박수갈채를 쏟았다. 김희재는 최고점수 100점에 최저점수 85점을 획득했다. 

김호중은 조항조의 ‘고맙소’를 선곡했다. 청소년 때 방황하던 시절 자신을 잡아준 은사님에게 바치는 곡이라 했다. 평생의 스승을 위한 그의 진심이 담긴 무대가 모두를 뭉클하게 했다. 마스터단들의 점수를 살펴봤다. 김호중은 최고점 100점과 최저점 90점을 획득했다. 

다음은 최연소 참가자 정동원이 무대 위로 올랐다. 배호의 ‘누가 울어’를 선곡한 정동원은 무거운 노래를 선택한 이유에 대해 “생전 할아버지의 애창곡”이라면서  “진심이 닿길 바란다”며 무대를 열었다. 정동원은 할아버지를 향한 깊은 그리움이 느껴지는 무대로 모두의 마음을 촉촉하게 적셨다. 마스터들의 점수를 살펴봤다. 정동원은 최고 98점과 최저 87점을 받았다. 

영탁은 인생곡으로 이미자 ‘내 삶의 이유 있음을’ 선곡했다. 영탁은 지금 껏 웃음끼를 싹 뺀 모습으로 무대를 열었다. 노래로 오롯이 인생을 쏟아낸 영탁 무대가 끝났다. 후회없이 모두 토해낸 그의 감정이 좌중을 압도했다. 

마스터단들의 점수를 공개, 최고 점수와 최저점수로 각각 100점과 88점을 받으며 또 한번 만점이란 최고 점수로 마무리 했다. 

계속해서 이찬원이 인생곡으로 나훈아의 ’18세 순이’를 선곡했다. 이찬원은 모두 기립해 춤을 추게 만들정도로 흥겨운 장단으로 노래를 열창했다. 무대를 뒤집어놓은 세레나데가 모두를 열광하게 했다. 마스터단들의 결과를 공개했다. 이찬원은 최고점 100점과 최저점 91점을 획득했다. 

마지막으로 임영웅은 인생곡으로 도성의 ‘배신자’를 선곡했다. 임영웅은 선곡 이유에 대해서 돌아가신 아버지가 생전 어머니에게 자주 불러주던 노래라고. 임영웅은 처음 불러보는 아버지의 애창곡에 시작부터 감정이 복받친 듯 보였다. 

임영웅은 최고 100점, 최저 94점을 기록했다. 마스터단들은 “역시는 역시”라며 1.2라운드를 통틀어 최저점수 1등을 차지한 임영웅에게 박수를 보냈다. 

마침내 최정예 결승 7인을 한 자리에 모았다. 실시간 대국민 문자투표까지 카운트다운을 끝으로 종료됐다. 결과집계를 시작, 결과발표에서 생방송으로 진행된 가운데 이찬원이 마스터 점수 합산 1917점으로 1위, 2위 임영웅, 3위 영탁, 4위는 김희재와 정동원이 동점으로 공동, 김호중이 1점차로 6위, 장민호가 7위를 기록했다. 

대국민 응원투표 점수로는 무려 2천 8백만표 속에서 이찬원이 1위 자리를 굳건히 지켰다. 2위는 17점 차로 임영웅이 추격, 3위 영탁, 4위 정동원, 김호중이 5위, 김희재가 6위, 7위 장민호로 발표됐다. 

가장 중요한 마지막 변수가 될 수 있는 실시간 국민투표 점수만 남았다. 드디어 결과 발표를 기다린 가운데 서버 문제로 일주일 뒤 발표를 전했다. 

/ssu0818@osen.co.kr

[사진] ‘미스터트롯’ 방송화면 캡쳐 
















Let’s block ads! (Why?)

Read Previous

김포공항 국제선 셔터 내렸다…40년 역사상 첫 ‘비행기 0편’

Read Next

“코로나 사태는 생명존중 사회로 전환하라는 경고”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