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급여 부담으로 치아보험 선택, 가입 시 암보험과 함께 알아야 할 것은 : 생활정보 : 종교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피플라이프

삶의 척도는 구강 건강에 달렸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치아에 대한 중요성으로 어린 시절부터 양치 습관과 치아 관리에 대한 교육을 접하며 자랐다. 치아 관리가 중요한 이유는 뼈와 피부와 달리 재생 능력이 없기 때문에 한 번 손상 시 자연 치유가 되지 않는다. 따라서 영구치가 난 이후로는 자연 치아를 오래 보존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영구치라는 이름처럼 치아 수명도 오랫동안 유지되었으면 좋겠지만, 치아는 사고나 충치 등으로 상실할 가능성이 크다. 치아 상실 후 치료하지 않고 방치한다면 잇몸과 치아 배열이 무너져 다른 치아 손상을 불러올 수 있다. 또한 치아 손상 및 상실은 건강과 미적 부분에도 영향을 끼칠 수 있다. 치아는 음식물을 씹는 저작 기능을 담당하기 때문에 저작 기능에 문제가 생길 시 소화 기능에 문제가 생길 수 있다.

따라서 치과 치료는 조기에 발견하고 치료해야 하지만, 비용적인 이유로 치료를 미루는 이들이 많다. 치과 치료는 건강보험이 적용되지 않는 비급여에 해당하는 경우가 많다. 따라서 다른 기관에 비해 상대적으로 치료 비용이 부담스러운 경우가 많다. 실제로 2014년 보건복지부 통계에 따르면 성인남녀 10명 중 3명이 치아 치료의 필요성에도 불구하고 치과를 찾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천차만별인 치과 치료 비용 역시 치료를 망설이는 이유에 포함될 수 있다. 환자가 전액 부담하는 비급여 치과 치료의 경우 치료 비용적인 부분에서 큰 격차가 있는 경우가 많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치과 치료 비급여 진료비용 공개 현황 자료’를 살펴보면 임플란트의 경우 병원급 이상 450여 개 평균 치료 비용은 132만 원이다. 하지만 가장 낮은 곳은 50만 원이며, 가장 높은 곳은 283만 원으로 5.6배 차이가 났다.

‘치료비 폭탄’을 우려하여 치아보험을 선택하는 이들이 증가하고 있다. 치아보험은 2016년 430여건에서 2년 사이 590만 건으로 크게 증가했다. 치아보험은 가입 방식에 따라 두 가지로 구분할 수 있다. 진단형의 경우 치아 상태를 미리 진단받고 가입하는 방식이고, 무진단형 치아보험의 경우 진단 없이 전화나 인터넷을 통해 가입할 수 있다. 하지만 90일 면책 기간이 발생한다는 특징이 있다.치아보험 비교 사이트(www.tooth-clinic.co.kr/?aid=ne200312 ) 통하면 실속보장 가능한 다양한 치아보험을 한 번에 비교할 수 있다.

치아보험만큼이나 암보험에 대한 인기도 꾸준하다. 과거 여러 대중매체에서는 암 선고 시 죽음과 연관 짓는 경우가 많았다. 하지만 최근 의료기술 발전으로 암 생존율이 높아지면서 암이 불치병이라는 말은 서서히 옛말이 되어가고 있다. 실제로 암 선고를 받고 5년 넘게 생존해있는 유병자가 지난해 처음 100만 명을 돌파했다. 암에 걸렸을 때 가장 먼저 걱정해야 할 부분은 금전적인 부분으로 인식이 바뀌어 가고 있다.

일반적으로 실비보험에 가입하였어도 암보험을 추가로 준비하는 경우가 많다. 그 이유는 바로 소득상실에 대한 대비책 마련일 것이다. 실비에 가입되어 있는 경우 진단금 없이 실제 사용한 병원비 일정 부분을 되돌려 받을 수 있기 때문에 치료비에 대한 부담을 덜 수 있다. 하지만 암은 장기 치료를 필요로 하기 때문에 치료비 외에도 간병비, 생활비 등에 대한 대비도 필요하다. 이때 암보험에 가입되어 있다면 암 진단비 등으로 부담을 덜 수 있다.

암보험 가입 시 고려할 부분이 있다. 바로 갱신형과 비갱신형 암보험의 선택이다. 갱신형은 초기 보험료가 저렴할 수 있지만 갱신 시점 비용가 오를 수 있다. 반면 비갱신형 암보험의 경우 만기까지 보험료 변동 없이 유지할 수 있다는 특징이 있다. 암보험 비교(www.bigyo-clinic.com/?aid=ne200312 )사이트통하면 다양한 보험사의 갱신형과 암보험 비갱신형 상품 비용을 한 번에 알아볼 수 있고, 병력이 있는 유병자보험과 어린이보험, 그리고 치매보험과 무해지환급형보험도 선택하여 알아볼 수 있다.

Read Previous

도킹 된 SS 미국의 비어홀, 에어 비앤비 계획에 대한 부동산 개발자의 힌트

Read Next

“韓과 같은 취급말라” 항의에…WHO, 코로나 우려국서 日 뺐다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