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대선 ABC] 이민자 출신 유권자


미국에 이민 온 뒤 미국 시민권을 취득하는 사람이 꾸준하게 증가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이렇게 외국에서 태어났지만, 미국 시민으로 귀화한 이민자들도 대통령 선거에 참여할 수 있는데요. ‘미국 대선 ABC’, 오늘은 미국에 있는 ‘이민자 출신 유권자’에 관해 알아보겠습니다. 김정우 기자가 전해 드립니다.

외국에서 났지만, 미국에 이민 와서 사는 사람 가운데 귀화하는, 즉 미국 시민권을 따는 사람이 많습니다. 

[녹취: 시민권 선서 현장]

이렇게 귀화한 미국인들도 18세 이상이면 대통령 선거에 참여할 수 있습니다. 

최근 미국 조사 기관인 퓨리서치센터가 발표한 데 따르면, 이번 미국 대선에서 투표할 수 있는 이민자는 약 2천300만 명에 달하는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이는 미국 내 전체 유권자 가운데 약 10%를 차지하며 역대 가장 많은 수치입니다.

[녹취: 이민자 투표 관련 VOA 뉴스]

미국 선거에서 투표할 수 있는 이민자는 지난 20년 동안 꾸준하게 증가했습니다. 대선을 치를 올해와 지난 2000년을 비교하면 이민자 출신 유권자는 이 기간 약 94%가 늘었습니다.

이들 가운데 절반 이상이 인구가 많은 캘리포니아, 플로리다, 텍사스, 그리고 뉴욕주 등지에서 삽니다. 또 3분의 2는 미국에서 20년 이상 살았고, 63%는 영어에 능숙한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녹취: 연방 이민국 광고]

퓨리서치센터는 귀화한 유권자들이 많이 늘어난 것이 두 가지 경향을 보여준다고 설명했습니다.

먼저 미국으로 유입되는 전체 이민자 수가 증가했다는 점입니다. 1965년에 960만 명이었던 이민자 수는 지금은 4천500만 명으로 늘어났습니다. 

전체 인구에서 차지하는 비율도 5%에서 14%로 커졌습니다. 

또 미국 시민권을 취득하는 이민자가 최근 늘어난 것도 눈길을 끕니다. 지난 2009년과 2019년 사이 약 720만 명이 귀화했고, 2018 회계연도에만 약 75만 명이 미국 시민권을 취득했습니다.

[녹취: 이민자 투표 관련 VOA 뉴스]

2018년 기준으로 이민자 출신 유권자 중 놓은 비율을 차지하는 인종은 중남미계와 동양계였습니다. 특히 귀화한 동양계 유권자 가운데 3분의 2는 외국에서 태어난 사람들이란 점이 눈길을 끕니다.

나라별로는 역시 미국과 국경을 맞대고 있는 멕시코 출신 유권자가 16%로 가장 많았습니다. 

이민자 출신 유권자가 많이 증가하면서 주요 정당들의 이민 정책에도 관심이 쏠립니다. 현재 각 당 대선 경선에 나온 후보들은 이민자 출신 유권자들 표심을 얻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네. 2020 미국 대선 특집, ‘미국 대선 ABC’, 오늘은 ‘이민자 출신 유권자’에 관해 알아봤습니다. 지금까지 김정우였습니다.

Let’s block ads! (Why?)

Read Previous

다니엘기도회 운영위 ‘21일간 영상특별기도회’ – 기독신문

Read Next

[UCL현장분석]’부상병동’ 토트넘 시종일관 무기력 – 조선닷컴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