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진 칼럼] 공예배는 성도에게 공급되는 산소와 같다 : 오피니언/칼럼 : 종교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이명진

▲이명진 의사평론가(성산생명윤리연구소장).


인터넷 예배든 현장예배든 다 필요하다

중국 우한에서 발생한 코로나19(COVID19, 일명 우한폐렴)가 급속도로 확산하면서 전 세계적인 우려를 낳고 있다. 급기야 우리나라에서도 많은 교회가 공예배(현장예배)를 드리지 않고 인터넷으로 예배를 드리는 사상 초유의 사태를 맞고 있다. 현장예배를 인터넷 예배로 대체한 결정에 대해 마음을 가라앉히고 차분히 분석해보고 향후 해법을 찾아가야 할 시간이다.

인터넷 예배든 현장예배든 다 필요한 것이다. 인터넷 예배는 거동을 할 수 없어 예배당에 오지 못하거나, 전염병이 의심되어 남에게 감염시킬 우려가 있는 경우, 물리적으로 도저히 예배당에 갈 수 없는 상황에 있는 분들을 위해 꼭 필요한 예배다. 하나님이 주신 은혜가 아닐 수 없다. 단, 한정된 사람에게 해당되는 예배다. 그와 달리 공적예배는 할 수만 있다면 가능한 모든 지혜를 간구하여 예배당에 모여 드리는 것이 유익하다. 간혹 지금처럼 전염병이 도는 시기에 자신은 육체적으로 건강하지만 코로나에 전염될까 무서워 도저히 공적예배에 못가겠다는 분들은 인터넷 예배라도 드리도록 제공되어야 한다.

교회는 지금 무엇을 해야 하는 것인가?

첫째, 정말 위급한 상황 전까지는 현장예배를 포기해서는 안 돼

지난 2주간 인터넷 예배를 드린 교회가 많이 있다. 하지만 언제까지 인터넷 예배로 대체할 수만은 없는 상황이다. 짧은 시간이지만 어떻게 감염으로부터 방어해 가야 할지 지식과 지혜가 쌓이고 있다. 하나님께 드리는 예배를 사모하는 마음만 있으면 많은 대안을 찾을 수 있다.

먼저 예배당에 대한 소독을 정기적으로 실시하여 성도들의 불안감을 해소해 주어야 한다. 감기증상이 있거나 감염자가 많이 발생한 지역을 다녀온 분들은 집에서 예배를 드릴 것을 권한다. 예배당 입구에서 열을 측정하고, 손소독제를 제공한 후 마스크를 착용한 채로 예배당에 입장을 시킨다. 인사는 악수대신 목례로 대신한다. 교회 내에서 식사는 중단한다. 감염예방을 위한 안전 수칙을 지키면서 교구나 공동체 별로 예배시간을 달리해서 일정거리를 두고 앉아서 드릴 수도 있고, 광고시간은 주보로 대체하여 예배 시간을 최대한 줄일 수 있다. 구역모임은 스카이프와 같은 영상모임으로 대체 가능하다. 뜻만 있으면 구하고 찾을 때 성령께서 여러 가지 지혜를 통해 방법을 알려 주실 줄 믿는다.

<현장예배를 위한 수칙>

1. 정기적인 예배당 소독
2. 감기증상이 있거나 감염자 많이 발생한 지역을 다녀온 분들은 인터넷 예배
3. 예배당 입구에서 열을 측정과 손소독제를 제공
4. 인사는 악수대신 목례
5. 마스크를 착용한 채로 예배
6. 교구나 공동체 별로 예배시간을 달리해서 거리를 유지하며 예배
7. 교회 내에서 식사중단
8. 구역 모임은 스카이프와 같은 영상모임으로 대체

왜 신천지 교도들에게서 집중적으로 많이 발생한 것일까? 초기에 신천지 교도들이 코로나에 감염된 것을 몰랐기 때문일 것으로 추측이 된다. 만약 그들이 이런 감염사실을 알았다면 그들도 마스크를 쓰고 안전 수칙을 지켰을 것으로 생각한다. 신천지 집단의 집회로 인해 여러 교회가 선제적으로 현장예배를 인터넷 예배로 돌렸다. 이번에 너무나 놀란 나머지 좀 과잉대응한 면이 있어 보인다. 한 시간에서 한 시간 반 드리는 예배인데 현장예배를 너무 신중하지 못하게 포기한 것이 아닌가 한다. 육체를 위협하는 코로나 바이러스는 폐렴을 일으켜서 산소공급을 차단하고 결국 질식으로 인해 사망하게 된다. 공예배는 성도들의 영혼에 산소를 공급하는 것과 같다. 실은 일반 직장과 관공서, 지하철, 마켓, 심지어 클럽 등이 감염위험이 더 높다. 이제라도 공예배를 드리기 위한 여러 가지 대안과 대처 방법을 도입하여, 현장예배는 대중교통을 중단해야 되는 정말 위급한 상황 전까지는 현장예배를 포기해서는 안 될 것이다.

둘째, 발생장소는 소독 작업을 마쳤다면 피하지 말고 일상적인 활동을 재개해야

확진자가 발생되면 소독과 격리조치를 바로 시행하고, 발생장소는 소독 작업을 마쳤다면, 그 장소를 피하지 말고 일상적인 활동을 재개해야 한다. 이런 일을 한국교회가 앞장 서야 할 것이다.

셋째, 선교 후원금을 줄이거나 중단하지 않아야

해외에 계신 선교사님들로부터 여러 소식을 접하고 있다. <코리아 코로나>하며 놀림을 당하고, 식당에서 밥을 사먹는 데도 시선이 쏠린다고 한다. 국내도 힘들지만 선교사님들이 경제적으로도 힘들지 않도록 선교 후원금을 줄이거나 중단하지 않았으면 한다. 선교현장이 위축되지 않도록 우리가 조금 더 아끼고 절약해서 예루살렘 성도를 도왔던 고린도교회 성도들처럼 힘에 지나는 수고를 아끼지 말아야겠다.

위기와 고난은 회복을 준비하고 계신 주님의 싸인위기와 고난은 회복을 준비하고 계신 주님의 싸인이다. 버릴 것은 버리고 정리할 것은 정리해서 믿음의 그릇을 잘 준비해야겠다. 겉으로 무엇을 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무엇보다 옷을 찢지 말고 마음을 찢는 기도가 필요하다. 정치와 두려움이 아닌 주님이 일반은총으로 주신 의학과 신앙의 힘으로 이겨 내야 한다. 코로나 사태를 통해 하나님께 드리는 예배가 얼마나 중요한지 깨닫는 시간이 되고 있다. 육체에 산소가 없으면 육체가 죽듯이 영혼에 산소와 같은 예배를 포기하게 되면 성도의 영혼이 질식해 버리고 만다. 단 한 번의 예배를 드리더라도 생의 마지막 예배를 드린다는 마음으로 마음과 뜻과 정성을 다해 예배하는 예배자가 되었으면 한다. 육체의 건강뿐 아니라 예배를 통해 영혼이 회복되길 기대한다.

이명진 성산생명윤리연구소 소장(이비인후과 전문의 / 장로)

Read Previous

“伊 우한코로나 사태는 정치권의 무능과 만연한 이기주의가 빚은 부조리극” – 조선닷컴

Read Next

Phillies 2020 예상 26 인 로스터 버전 3.0

Don`t copy text!